본문 바로가기

본문

요즘 연희동 골목에 사람들이 줄 서는 이유? 이집 양갱 사려고

중앙일보 2018.02.15 00:01
지난 주말부터 연희동 ‘사러가 마트’ 근처에 사람들이 길게 줄을 늘어서기 시작했다. 설을 맞아 선물용 양갱을 사려는 사람들이다. 가게는 오전 11시에 문을 여는데 이미 2시간 전인 오전 9시부터 사람들이 모여든다. 그날 판매할 양갱은 오후 1시가 되기 전에 다 팔려 나갔다. '양갱상점 금옥당'의 얘기다.
지난 2월 14일 오후에 찾아간 연희동 '금옥당'. 오전에 일찍 준비된 양갱이 다 팔려 손님들이 돌아간 상태였다. 양갱은 없지만 안에서 쌍화차, 오미자차 등 차와 팥죽을 먹을 수 있다.

지난 2월 14일 오후에 찾아간 연희동 '금옥당'. 오전에 일찍 준비된 양갱이 다 팔려 손님들이 돌아간 상태였다. 양갱은 없지만 안에서 쌍화차, 오미자차 등 차와 팥죽을 먹을 수 있다.

 
금옥당 이야기를 처음 들은 건 지난 2017년 12월 초다. 서울 연희동 주택가 골목에 특이한 양갱가게가 생겼다는 소문이 들렸다. 가게 이름이나 인테리어도 독특하지만, 일단 양갱이 "너무 예쁘다"는 평이었다. 이곳은 금세 입소문이 나면서 인스타그램에 속속 '예쁘다'는 감탄사와 함께 곱게 포장된 양갱 사진이 올라왔다. 
하지만 이상한 점이 있었다. 정작 이곳의 인스타 계정은 아무리 찾아도 나오지 않았다. 가게 오픈과 함께 SNS 계정부터 만드는 여느 가게들과는 다른 행보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맛집 좀 다닌다'는 맛 담당 기자, 블로거들 사이에 금옥당 이름이 활발하게 오르내리기 시작했다. 대체 어떤 곳이길래. 설 연휴를 앞둔 지난 2월 14일 직접 찾아가 봤다. 
금옥당 입구에 걸려있는 금속으로 만든 문패.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금옥당 입구에 걸려있는 금속으로 만든 문패.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창문에 진열된 양갱 상자다. 총 16가지 종류의 양갱을 파는데 종류별로 알록달록하게 다른 포장지를 썼다.

창문에 진열된 양갱 상자다. 총 16가지 종류의 양갱을 파는데 종류별로 알록달록하게 다른 포장지를 썼다.

가게 창가에 진열된 소반들. 소반 위에 올려놓은 여러 종류의 컵과 그릇, 양갱을 먹을 수 있는 포크가 멋스 멋스럽다. 이것만 보고 들어와보는 사람도 많단다.

가게 창가에 진열된 소반들. 소반 위에 올려놓은 여러 종류의 컵과 그릇, 양갱을 먹을 수 있는 포크가 멋스 멋스럽다. 이것만 보고 들어와보는 사람도 많단다.

 
"오후 2시쯤 오세요. 그 전엔 손님이 너무 많아서요."
취재를 가겠다는 말에 전화를 직접 받은 김현우 금옥당 대표가 한 말이다. 지난 2017년 11월 말 가게를 열었으니 영업을 시작한 지 이제 3달이 채 안 됐지만, 설 명절을 맞아 양갱을 사려는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김 대표가 말한 시간에 맞춰 가게를 방문하니 이미 가게 안이 썰렁했다. 양갱은 물론이고 팥빵까지 전부 팔려 나간 후였다. 줄을 섰던 손님의 이야기를 들으니 오후 1시가 채 되기 전에 김 대표가 밖으로 나와 “오늘 물량이 다 팔렸다”며 줄 선 사람들에게 사과했다고 한다. 금옥당에서 하루에 만드는 양갱은 보통 600개 정도다. 설을 앞두고는 찾는 사람이 많아져 하루 800~1000개를 만들고 있다. 그중 400개는 지난주에 전화 주문한 사람들에게 보내고 나머지 600개를 판다. 생 팥부터 시작해 수제로만 만들다 보니 한계가 있어 오후 1시만 되도 허탕을 치고 돌아가는 손님이 많다. 김 대표는 “설 연휴가 끝나는 18일까지 이런 상태가 이어질 듯하다”고 말했다.  
 
금옥당의 양갱. 고운 모습에 손님들은 연신 "예쁘다"는 감탄사를 터트린다.

금옥당의 양갱. 고운 모습에 손님들은 연신 "예쁘다"는 감탄사를 터트린다.

이 집의 이름인 '금옥당'은 한천과 설탕을 섞어 굳힌 투명한 젤리 형태의 한국 전통 다과 이름이다. 쉽게 말하면 한국식 양갱을 부르는 이름인 셈이다. 원래 양갱(羊羹)은 기원전 중국의 음식으로 양의 피로 만든 스프를 뜻한다. 우리가 알고 있는 형태의 양갱은 1500년 대 일본에서 고안된 것으로 '양고기 스프처럼 맛있다'는 이유로 양갱이라는 이름이 붙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양갱 진열장 옆에 있는 음료 테이블. 그날 사용할 여러 모양의 컵이 놓여 있는 모습이 보기 좋다.

양갱 진열장 옆에 있는 음료 테이블. 그날 사용할 여러 모양의 컵이 놓여 있는 모습이 보기 좋다.

금옥당에선 양갱 외에도 팥죽, 팥빵, 쌍화차, 커피 등을 판다. 하지만 역시 이곳의 무기는 예쁜 패키지에 담긴 달지 않은 맛의 양갱이다. 질감도 일본 양갱처럼 매끈하고 쫄깃하지 않다. 팥 입자가 느껴질 만큼 거칠지만 입 안에 넣었을 때 잘 부서져 부드럽게 느껴진다. 이렇게 양갱을 만든 데는 이유가 있다. 너무 달고 젤리 같은 일본 양갱이 싫었던 김 대표가 스스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양갱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가 주셨던 슴슴한 이북음식에 길들여지다보니 너무 달거나 간이 센 음식은 맞지 않았다”는 그는 달지 않고 씹는 맛이 있는 양갱을 만들어냈다.  
 
팥과 버터를 바케트 빵 안에 넣은 '앙버터'. 금옥당의 또다른 인기 메뉴다.

팥과 버터를 바케트 빵 안에 넣은 '앙버터'. 금옥당의 또다른 인기 메뉴다.

그 배경엔 2012년 그가 만들어낸 빙수집 ‘옥루몽’이 있었다. 2015년 이후 옥루몽 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뗐지만, 당시 익힌 팥을 다루는 노하우가 있었다. 생 팥을 앙금으로 만드는 데만 3~4시간, 그 후 앙금에 한천과 설탕을 섞어 양갱으로 만들기까지 12시간이 꼬박 더 걸린다. "양갱을 만드는 데 공이 너무 많이 들어 팥죽, 팥빙수 집을 할 때 쉽게 시도할 수 없었다"고 말할 만큼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어간다.  
 
옛날 다방 같은 분위기의 테이블 공간. 거울과 소파는 김 대표가 직접 디자인해 제작하고 테이블 위 조명은 영국에서 사 와 실내를 꾸몄다.

옛날 다방 같은 분위기의 테이블 공간. 거울과 소파는 김 대표가 직접 디자인해 제작하고 테이블 위 조명은 영국에서 사 와 실내를 꾸몄다.

재료도 국산 팥만 사용한다. 일본산, 중국산 팥을 다 써봤지만 국산만큼 맛이 깔끔하고 향이 좋은 것을 찾을 수 없었다고 한다. 지금은 인스타에서 맛집으로 인기를 얻고 있지만 계정을 만들어 홍보하지 않는 이유도 맛에 대한 고집 때문이다. 김 대표는 "음식이란 직접 먹어보고 맛있어서 찾아와야지 사진으로만 보고 찾아오는 건 반갑지 않다"고 말한다. 흥행을 떠나 맛으로 승부하겠다는 그의 철학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16가지 양갱.

16가지 양갱.

여기에 무엇이든 예쁘게 만드는 그의 감각도 한몫했다. 양갱 종류마다 다른 디자인의 포장지를 씌워 20대 초반의 젊은 층부터 50·60대 중장년층까지 시선을 사로잡았다. 디자인은 모두 김 대표가 직원과 함께 직접 했다. 옛 다방을 떠올리게 하는 복고풍 인테리어도 눈에 띈다. 직접 만든 거울과 소파, 세계 각지에서 공수해온 소품으로 완성시켰다.   
 
금옥당의 쌍화차와 오미자차.

금옥당의 쌍화차와 오미자차.

금옥당은 16가지 양갱이 고루 잘 팔리지만 가장 인기가 좋은 건 팥만 쑤어 만든 팥양갱과 밤 알갱이가 그대로 보이는 밤양갱, 밀크티 맛을 낸 밀크티 양갱이다. 가격은 작은 것 3000원, 큰 것은 7000원이다. 함께 내는 차로는 쌍화차(6000원)와 오미자차를 추천한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관련기사
 
기자 정보
윤경희 윤경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