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상미 해설위원, 최민정 판정에 눈물 흘리며 “너무 무리한 판정”

중앙일보 2018.02.13 21:42
실격 판정 후 최민정은 믹스트존에 인터뷰했다. 인터뷰를 지켜보던 안상미 해설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애써 마음을 다잡고 있는 게 보여서, 저도 그게...“라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 MBC]

실격 판정 후 최민정은 믹스트존에 인터뷰했다. 인터뷰를 지켜보던 안상미 해설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애써 마음을 다잡고 있는 게 보여서, 저도 그게...“라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 MBC]

안상미 MBC 해설위원이 최민정 선수가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페널티를 받으며 메달 획득에 실패한 것에 대해 “심판 판정이 억울하다”고 울음을 터트렸다.
 
13일 최민정의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 A파이널 경기를 중계하던 안상미 해설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치고 나가는 과정에서 안쪽으로 무리하게 손을 넣었다는 판정인데, 이건 사실 페널티 사유는 되지 않는다. 너무 무리한 판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안상미 해설위원은 “정말 누구보다 지금 최민정 선수가 속상할 텐데 많은 격려 부탁드린다”며 울먹였다.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경기를 마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최민정은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캐나다의 킴 부탱과의 접촉으로 인해 실격당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경기를 마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최민정은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캐나다의 킴 부탱과의 접촉으로 인해 실격당했다. [연합뉴스]

앞서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최민정의 인터뷰가 있었다. 최민정은 인터뷰를 통해 “열심히 했기 때문에 결과에 대해서는 후회 안 하기로 다짐하고 게임했다”며 “그래서 받아들이고 남은 세 경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민정은 “후회 없는 경기를 펼쳐서 과정에 대해서는 만족한다”고 말한 뒤 “그러나 많이 응원해주시고 기대해주신 분들께 부응하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하다. 그래도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결승까지 가서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잠시 감정에 북받친듯 떨리는 목소리를 냈던 최민정은 이내 마음을 추스르고 앞으로의 다음 경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500m 경기를 앞두고 있는데 주종목인 만큼 조금 더 자신있게 경기를 해야할 것 같다”며 “남은 종목도 집중해서 노력할 테니 계속해서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인터뷰 이후 마이크를 넘겨받은 안상미 해설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애써 마음을 다잡고 있는 게 보여서, 저도 그게...”라며 눈물을 쏟았다. 
 
안상미 해설위원은 2001년 자코파네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 쇼트트랙 3000m 금메달 수상한 바 있다.  
 
안상미 MBC 해설위원(왼쪽). [사진 안상미 인스타그램]

안상미 MBC 해설위원(왼쪽). [사진 안상미 인스타그램]

한편 이날 최민정(20ㆍ성남시청)은 한국 쇼트트랙의 26년 숙원을 끝내 풀지 못했다. 최민정은 500m에서 페널티를 받으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스타트에서 3위로 시작한 최민정은 2바퀴를 남기고 아웃코스로 치고 나가 2위로 올라 선 뒤 아리아나 폰타나와 거의 동시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비디오 판독 결과 최민정은 42초586으로 아리아나 폰타나에 0.017초 차로 2위가 됐다.
 
하지만 이후 심판진이 최민정에게 페널티를 부여하면서 은메달은 네덜란드의 야라 판 케르코프, 동메달은 캐나다의 킴 부탱에게 돌아갔다. 레이스 도중 오히려 킴 부탱이 최민정을 손으로 미는 장면이 있었기에 석연치 않은 페널티라는 평도 일었다.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쇼트트랙 500m에서  실격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쇼트트랙 500m에서 실격된 뒤 아쉬워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