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쇼트트랙 여자 500m 최민정, 결승서 2위 들어오고도 '실격' 탈락

중앙일보 2018.02.13 21:33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500m 결승에서 2등으로 들어온 후 전광판을 보고 있다.   최민정은 실격처리됐다. [강릉=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500m 결승에서 2등으로 들어온 후 전광판을 보고 있다. 최민정은 실격처리됐다. [강릉=연합뉴스]

한국 쇼트트랙의 최민정(20)이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500m 결승에서 실력으로 탈락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스케이팅 여자 500m 결승에서 2위로 골인했지만 사진 판독 결과 실격 판정을 받았다. 1위는 42초569를 기록한 이탈리아의 아리아나 폰타나가, 2위는 네덜란드 야라 반 케르코프, 3위는 캐나다 킴 부탱이 차지했다.
 
최민정은 결승까지 오르면서 우려했던 중국 선수들의 '나쁜 손(반칙)'을 피했다. 하지만 하마터면 준준결승에서 탈락할 뻔했다. 취춘위(중국)와 마르티나 발체피나(이탈리아)에 이어 세 번째로 달린 최민정은 마지막 코너에서 아웃코스로 발체피나를 추월하며 단 0.027초 차이로 2위에 올라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선 올림픽 신기록(42초422)으로 여유있게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 최민정은 스타트에서 밀리며 폰타나와 부탱에 이어 세번째로 자리잡았다. 아웃코스를 공략해 부탱을 제쳤다. 2위로 올라선 최민정은 폰타나와 마지막까지 경합했지만 불과 날 22㎝차이로 졌다. 이후 사진 판독 결과 폰타나와 경합하는 과정에서 인페딩(밀기반칙)이 나오며 실격을 당했다. 
 
최민정은 평창올림픽 전 종목 싹쓸이 금메달에 도전했다. 가장 어려운 500m를 넘는다면 4관왕은 따논 당상이란 말도 나왔다. 하지만 아쉬운 실격으로 첫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다. 
 
최민정은 믹스트존에 들어서 눈물을 글썽이며 "준비잘했고 어떤 결과가 나와도 잘 받아들이겠다고 했으니 결과에는 불만없다. 하지만 응원해준 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국 쇼트트랙은 평창에서도 여자 500m 정복에 실패했다. 1998년 나가노 대회에서 전이경(42), 2014년 소치 대회에서 박승희(26)가 동메달을 딴 것이 역대 최고였다. 남자 500m에선 94년 릴레함메르올림픽에서 채지훈(44)이 금메달을 땄다.  
 
이제 최민정은 자신의 롤모델 진선유(30)와 안현수(33)의 기록인 3관왕에 도전한다. 둘은 2006년 토리노올림픽에서 3관왕을 차지했다. 
 
강릉=김원·여성국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