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림픽] 최민정, 女쇼트트랙 500m 올림픽 기록으로 결승 진출

중앙일보 2018.02.13 20:17
최민정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준결승 1조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뉴스1]

최민정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준결승 1조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뉴스1]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서 42초422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준준결승에서 힘겹게 2위로 준결승에 오른 최민정은 이탈리아의 ‘강자’ 아리아나 폰타나를 비롯해 중국의 ‘에이스’이자 ‘나쁜손’으로 불리는 판커신,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의 소피아 프로스비르노바와 결승 진출을 놓고 레이스에 나섰다.
 
준결승전에서 최민정은 2위로 출발해 폰타나를 뒤쫓았다. 4바퀴 반을 도는 레이스에서 최민정은 유리한 1번 포지션을 잡고 출발해 2위로 질주하다가 마지막 바퀴에서 선두로 나선 폰타나를 따라잡고 1위로 결승행을 확정했다.
 
예선에서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던 최민정은 엘리스 크리스티(영국ㆍ42초703)에게 기록이 경신됐지만 준결승에서 다시 신기록을 재경신했다. 
 
최민정은 지난 10일 예선에서도 압도적인 기량으로 빙판을 갈라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은 당시 42초870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 전망을 밝혔다.
 
최민정은 올 시즌 500m는 물론, 1000m와 1500m에서도 세계랭킹 1위다. 3000m 계주도 한국의 우승 가능성이 높아 동·하계 올림픽 역사상 최초의 한국인 4관왕이 기대되고 있다.  
 
‘나쁜손’이라는 별명을 가진 판커신은 3위로 들어왔지만 반칙이 선언돼 탈락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