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민정 女 500m 조 2위, 준결승 진출…'나쁜손' 판 커신과 한조

중앙일보 2018.02.13 19:27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여자 쇼트트랙 500m에 출전한다. [연합뉴스]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여자 쇼트트랙 500m에 출전한다. [연합뉴스]

최민정(20·성남시청)이 여자 쇼트트랙 500m 준결승에 진출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500m 준준결선(16강) 4조에서 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기록은 42초996.
 
최민정은 이탈리아, 헝가리, 중국 선수와 4조에 배정받았다. 최민정은 3위로 출발했다. 3바퀴를 남기고 조금식 속도를 높였고 2위로 진입하려고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결국 네 선수는 거의 동시에 결승선 안으로 들어왔다.
 
한편 최민정의 500m 금메달을 가로막을 유력 후보 한 명이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마리안 셍젤레(캐나다)가 첫 코너를 도는 과정에서 충돌을 유발해 실격됐다.
 
셍젤레는 여자 500m 준준결승 1조에 속해 레이스를 시작했다. 이 조에는 아리아나 폰타나 (이탈리아)도 속해 있었다. 두 선수가 준결승 진출 유력 후보였다. 그런데 이변이 발생했다. 첫 코너를 돌기 전 충돌이 발생해 재출발이 선언됐고, 비디오 판독 결과 셍젤레가 실격됐다.
 
준결승에 오른 최민정은 1조에서 우승 후보인 폰타나 그리고 국내 팬들에게 ‘나쁜 손’으로 알려진 판 커신과 경쟁한다.
 
최민정은 같은 장소에서 오후 8시 11분부터 펼쳐질 준결선(8강)에서 결선 진출을 노린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