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북한 응원단 첫 나들이, 오죽헌에서 깜짝 공연도

중앙일보 2018.02.13 18:18
북한 응원단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오죽헌 자경문 앞 광장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북한 응원단이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오죽헌 자경문 앞 광장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북한 응원단이 부르는 아리랑이 오죽헌에 울려 퍼졌다. 1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오죽헌 자경문 앞 광장에서 북한 응원단의 취주악 공연이 열렸다. 앞서 경포대를 방문해 공연할 예정이라고 알려졌지만, 깜짝 공연은 오죽헌에서 펼쳐졌다.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지휘자. 김경록 기자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지휘자. 김경록 기자

한반도기를 들고 관람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김경록 기자

한반도기를 들고 관람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김경록 기자

트럼펫을 불고 있는 응원단. 김경록 기자

트럼펫을 불고 있는 응원단. 김경록 기자

취주악단은 트럼펫, 색소폰, 클라리넷, 플루트, 드럼 등의 악기를 연주했다. 김경록 기자

취주악단은 트럼펫, 색소폰, 클라리넷, 플루트, 드럼 등의 악기를 연주했다. 김경록 기자

경포대 해변 산책로를 걷고 있는 북한 응원단. 김경록 기자

경포대 해변 산책로를 걷고 있는 북한 응원단. 김경록 기자

북한 응원단과 경포대를 찾은 관광객들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북한 응원단과 경포대를 찾은 관광객들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북한응원은 오전엔 경포대 바닷가를 돌아봤다. 지난 7일 방남 이후 첫 야외 나들이다. 응원단은 대열을 유지한 채 백사장 옆 소나무 숲 산책로를 10분 남짓 걸으며 해변을 구경했다. 응원단은 경포대를 찾은 관광객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나들이를 마친 응원단은 탑승한 버스를 타고 점심을 먹기 위해 인근 호텔로 이동했다. 
오죽헌을 관람하고 있는 북한 응원단. 김경록 기자

오죽헌을 관람하고 있는 북한 응원단. 김경록 기자

북한 응원단은 14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예선 마지막 경기인 일본전 등에서도 응원전을 펼칠 예정이다. 응원단은 평창 올림픽 폐막 다음 날인 26일 북측으로 돌아간다.
 
김경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