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육부, 각 대학에 ‘숙박 없는’ 신입생 OT 권고…현장점검도

중앙일보 2018.02.13 16:55
 교육부가 새 학기를 맞아 일선 대학에 ‘숙박 없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OT) 행사를 권고했다.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교육부는 오는 19일부터 내달 24일까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현장 안전점검’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와 별도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운영지침’도 각 대학에 전달했다
 
현장 점검은 지난해 오리엔테이션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한 대학 등 총 11개 학교를 포함해 200명 이상이 ‘학교 밖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하는 학교 등을 대상으로 오는 19일부터 내달 24일까지 이뤄진다.  
 
교육부는 2014년 경주 마우나리조트 체육관 붕괴 사고로 오리엔테이션 중이던 부산외대 학생 10명이 숨진 뒤 대학생 집단연수 매뉴얼을 만들고, 각 대학이 행사를 직접 주관하고 학내에서 실시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교육부와 지방자치단체, 대학 행사 담당자 등으로 구성된 점검단은 지난해 사고가 발생한 11개 학교를 찾아 숙박시설 안전성, 차량·운전자 적격 여부, 폭행 방지를 위한 학생 사전교육 여부, 단체보험 가입 현황 등을 확인한다.
 
학교 밖에서 오리엔테이션을 하는 나머지 대학은 대학 차원에서 숙박시설과 교통수단에 대해 안전점검을 한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이번 안전점검을 계기로 건전하고 안전한 대학생활 문화에 대한 인식이 확산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