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BC '망언 해설자'는 스타벅스 이사"···불매운동 조짐

중앙일보 2018.02.13 16:21
NBC ‘망언 해설자’가 스타벅스 이사라고?… 불매운동
 
미국 NBC방송에서 평창올림픽 개막식 해설 중 일본 식민지배 미화 논란을 일으킨 조슈아 쿠퍼 라모. [뉴스1]

미국 NBC방송에서 평창올림픽 개막식 해설 중 일본 식민지배 미화 논란을 일으킨 조슈아 쿠퍼 라모. [뉴스1]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본의 식민 지배를 옹호하는 망언을 한 미국 NBC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가 스타벅스 이사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불매운동으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지난 9일 라모는 평창 개회식 해설 중 선수단이 경기장에 입장하자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매우 중요한 문화·기술·경제적 모델이 되었다고 말한다”는 망언을 하며 비난을 자초했다.  
 
국내외적으로 비난 여론이 확산되자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차원에서 즉각적인 항의를 전달했고, NBC는 “이 발언이 대한민국 국민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는 것을 이해하며 사과드린다”는 사과 성명과 함께 해설자 해고 조처를 내렸다. 하지만 당사자의 직접 사죄가 없다는 점 등을 들어 함량 미달의 대처라는 지적과 함께 라모의 신상까지도 낱낱이 털리고 있다.
 
미 외교전문가 팀 쇼락은 NBC 망언을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사진 팀 쇼락 트위터 캡쳐]

미 외교전문가 팀 쇼락은 NBC 망언을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사진 팀 쇼락 트위터 캡쳐]

 
특히 외교 전문가 팀 쇼락은 자신의 트위터에 “라모는 한국에 가장 큰 지점이 있는 스타벅스 이사회 일원”이라며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찬양에 당신들이 느낀 감정을 이들에 알려줘라”는 스타벅스 불매 운동을 부추기는 듯한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실제로 네티즌들은 스타벅스 불매 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히고 나섰다.
 
한편 타임지 기자 출신인 라모는 중국에 관한 책을 여러 권 집필하는 등 미국 내 아시아 전문가로 활약한 인물이다.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중국 전문가’로서 이번 올림픽과 비슷한 해설자 역할을 했다.
 
라모는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의 국제컨설팅 회사 ‘키신저 어소시에이츠’의 공동 최고경영자를 맡고 있으며, 스타벅스와 국제 항공 특송 회사 페덱스의 이사로도 등재돼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