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 동물원서 ‘아기 기린’ 탄생…“키 2m·몸무게 70kg, 건강”

중앙일보 2018.02.13 16:02
지난 10일 대전 오월드에서 태어난 아기 기린. [사진 대전 오월드]

지난 10일 대전 오월드에서 태어난 아기 기린. [사진 대전 오월드]

 
대전 소재의 동물원인 오월드가 새 식구를 맞았다.
 
13일 오월드에 따르면 지난 10일 동물원에서 생활 중인 기린이 아기 기린(수컷)을 출산했다.
 
동물원 측은 “출산 당시 아기 기린은 키 2m, 체중 70kg가량으로 현재 수의사와 사육사의 보살핌을 받으며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고 밝혔다.
 
기린은 사자 등 다른 아프리카 동물보다 상대적으로 추위에 민감하고 사육방법이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오월드 측에는 기린이 건강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특별관리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0일 대전 오월드에서 태어난 아기 기린. [사진 대전 오월드]

지난 10일 대전 오월드에서 태어난 아기 기린. [사진 대전 오월드]

 
오월드 측은 아기 기린이 아직 충분히 자라지 않았고 언제든 응급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봄까지는 관람객에 공개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오월드 관계자는 “상서로운 기운을 상징하는 기린이 무술년 새해를 앞두고 태어나 대전시민에게 행운과 건강을 기원하고 있다”며 “아기 기린이 건강히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