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 역사 쓰는’ 쇼트트랙 최민정,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꼽은 선수는?

중앙일보 2018.02.13 15:17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여자 쇼트트랙 500m에 출전한다. [연합뉴스]

최민정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리는 여자 쇼트트랙 500m에 출전한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에이스인 최민정이 자신을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꼽았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7시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전에 출격한다. 이어 준결승전, 결승전까지 잇따라 열리는 만큼 한국의 2호 금메달 소식이 이번엔 여자 쇼트트랙에서 나올 수 있을지 기대된다.
 
한국은 명실상부 쇼트트랙 최강국이지만 유독 여자 500m는 아직 한 번도 고지에 오르지 못했다. 이 때문에 최민정에게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  
 
경기를 앞두고 최민정은 “500m는 워낙 짧은 순간에 승부가 나는 종목이라 변수가 많다”며 “모든 준비를 마쳤기 때문에 부담 없이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 선수.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 선수. [연합뉴스]

 
특히 최민정은 국내 팬들에게 ‘나쁜 손’으로 잘 알려진 판커신(중국)에 대비한 작전이 있느냐는 질문에 “반칙을 하겠다고 대놓고 덤비면 방법이 없다”며 “오히려 이를 너무 의식하면 레이스에 지장을 줄 수 있다. 여러 상황에 맞춰 레이스를 할 수 있도록 충분한 연습이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 상황을 염두에 두고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고 있고, 상대 선수에 따른 맞춤형 전략도 연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최민정은 500m 경기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자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바로 나 자신”이라며 “500m뿐 아니라 모든 종목이 나와의 싸움”이라고 결전 의지를 다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