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경련 “신뢰회복 아직…일자리창출 노력” 명칭변경은 ‘무산’

중앙일보 2018.02.13 14:16
[전경련 홈페이지 캡쳐]

[전경련 홈페이지 캡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홍역을 치른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제57회 정기총회’를 열고 일자리 창출, 4차 산업혁명 선도, 신시장 개척 등의 혁신사업을 제시했다. 쇄신안 중 하나로 관심을 끈 전경련 명칭 변경에 대해서는 이번 안건에서 상정되지 않아 일단 유보됐다.
 
13일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지난해 회장단 회의를 폐지하고 사무국 예산과 인력을 대폭 감축하는 등 많은 변화를 이뤘다”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민간 외교를 강화하고 평창 올림픽에 힘을 보내는 등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사회 각계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하다”며 “올해는 혁신성장을 위한 5대 사업으로 경제의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힘쓰고, 특히 일자리는 기업이 할 수 있는 최고의 보답이라는 생각으로 창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관심을 모았던 전경련의 명칭 변경 안건은 정부의 불확실한 승인 여부와 회원사 내부의 반발 등으로 안건이 상정되지 않았다.
 
최순실 국정농단 여파에 따른 쇄신 차원에서 전경련은 명칭을 ‘한국기업연합회’로 바꾸는 정관 변경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올해 정기총회에서 해당 안건이 빠지면서 사실상 명칭 변경은 무기한 보류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발표된 전경련의 올해 5대 핵심사업은 벤처 활성화·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민간 일자리 창출, 4차 산업혁명 민간특별위원회 구성 등 4차 산업혁명 선도, 선진국 사례 분석·해법 제시 등을 통한 저출산 대응, 인도·인도네시아·베트남 경제계 미션단 파견 등 신시장 개척, 남북 교류 재개에 대비한 통일경제 기반 조성 등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