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를 죽일 사람을 찾습니다" 10대 소녀가 자신을 청부 살해했다는 진술

중앙일보 2018.02.13 13:36
피해자 나탈리 볼린지, 용의자 조지프 마이클 로페즈.

피해자 나탈리 볼린지, 용의자 조지프 마이클 로페즈.

10대 소녀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용의자가 "피해자로부터 사전에 살해를 청부받았다"고 주장해 미국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콜로라도주 지역방송 덴버7채널은 조지프 마이클 로페즈(22)가 지난해 말 나탈리 볼린지(당시 19세)의 머리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8일(현지 시간) 체포됐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피자가게에서 일하던 중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피해자의 휴대전화에 있던 메시지를 추적, 용의자를 특정했다고 밝혔다. 피해자와 용의자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는 111건 발견됐으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용의자는 미국의 개인거래 중개 웹사이트 '크레이그 리스트(Craiglist)'를 통해 피해자를 알게 됐다고 밝혔다. 피해자가 "자신을 죽여 달라"는 광고를 게재했다는 것이다. 
 
용의자는 크리스마스 직후 이 광고를 봤고, 피해자와 연락을 주고 받기 시작했다. 용의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직접 만난 뒤 지불 방법을 정했고, 피해자의 요구대로 피해자는 무릎을 꿇은 채 용의자가 뒤에서 쏜 총을 맞고 죽음을 맞이했다. 
 
용의자는 "피해자가 남자친구와의 불화 때문에 죽음을 결심했다"며 "총을 가져온 것도, 죽음의 방식을 정한 것도 피해자 본인"이라고 주장했다. 남자친구는 살해 당일 경찰에 피해자 실종신고를 했다.  
 
용의자는 처음에는 살해 사실을 부인했다. 용의자는 "피해자를 살해하지 않았으며 살해 예정 장소까지 피해자를 차에 태워가다 생각을 바꿔 집에 데려다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이 용의자 휴대전화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기록을 근거로 추궁하자 살해를 인정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