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게스트하우스 관광객 살해용의자 '성범죄 재판 중'

중앙일보 2018.02.13 11:51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시신이 발견된 폐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시신이 발견된 폐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제주 여성 관광객 살해용의자로 지목된 게스트하우스 운영자가 성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제주동부경찰서는 피해자인 2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 남성 한모(34)씨가 과거 다른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한씨의 과거 성범죄 혐의에 대해 구체적 내용은 아직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살해된 여성 A(26)씨가 타고 왔던 렌터카 차량의 지문 감식 등을 통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일 제주에 온 A씨는 당일 저녁 해당 게스트하우스에 갔다가 8일 새벽쯤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지난 10일 오전 A씨 가족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해 수사하던 중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지난 11일 낮 12시 20분쯤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살해용의자로 지목된 한씨는 10일 오후 2시쯤 게스트하우스에서 경찰 면담 조사 후 6시간 만인 오후 8시 35분쯤김포행 항공편을 이용해 다른 지방으로 도주했다. 
 
한씨의 마지막 휴대전화 위치는 경기 안양시 안양역 근처로 확인됐다. 경찰은 전국 경찰에 수사협조를 요청해 도주한 한씨를 쫓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