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철성 "KT 정치자금법 위반…두 자릿수 의원 수사"

중앙일보 2018.02.13 11:03
이철성 경찰청장. 박종근 기자

이철성 경찰청장. 박종근 기자

경찰이 KT가 정치권에 전달한 돈이 단순히 후원금 성격을 넘어선 뇌물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가성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최소 10여명에 달하는 국회의원이 수사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11월 KT의 불법 정치자금 전달 의혹에 관한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달 31일 KT의 경기 분당 본사와 서울 광화문 지사를 압수수색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청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수사의 무게중심은 뇌물보다는 정치자금법 위반"이라면서도 "자금이 공금인 만큼 횡령이나 배임의 문제는 별론으로 하더라도 정자법 위반은 명확하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지금 구체적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압수물을 분석 중에 있고 어쨌든 일부 자금을 갖다가 쪼개서 지원한 것은 맞다"면서 "수사의 남은 부분은 대가성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라며 향후 수사가 뇌물 쪽으로 확대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청장은 수사대상을 묻는 말에 "아주 적은 두 자릿수"라고 했다. 현재까지 수사 선상에 오른 의원 실명이나 소환 검토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말씀드릴 수 없다"며 확답하지 않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