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작년 신생아 35만9300명, 역대 최대 감소율

중앙일보 2018.02.13 02:00
한산한 신생아실의 모습.[중앙포토]

한산한 신생아실의 모습.[중앙포토]

지난해 출산아동이 35만명대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인구보건복지협회는 지난해 '선천성대사 이상 검사'를 받은 신생아가 35만9300명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검사는 모든 신생아가 태어나자마자 받기 때문에 출산아동과 같다고 보면 된다. 

인구협회 집계
2016년보다 11.6% 감소


 인구협회 박상근 출산건강실장은 "지난해 12월 선천성 대사 이상 검사를 받은 신생아가 2만6300명이다. 통계청의 1~11월 출산아동(33만3000명)에 더하면 지난해 한 해 신생아는 35만9300명으로 나온다"고 말했다. 
 그동안 정부는 지난해 신생아를 36만명대로 예상했는데, 이보다 더 상황이 나쁜 것이다. 지난해 신생아는 전년(40만6243명)에 비해 4만6943명 줄었다. 11.6% 감소했다. 이는 역대 최대 감소율이다. 줄어든 아동만 보면 2001년(7만9606명), 2002년(6만2784명), 2013년(4만8095명)에 이어 역대 네 번째다.
 통계청 출산 아동(2월 말 또는 3월 발표 예정) 인구협회 집계보다 더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박 실장은 "대개 12월 말에 태어난 아이가 며칠 사이에 나이를 두 살 먹는 걸 피하기 위해 부모가 이듬해에 출생신고를 한다"며 "이를 고려하면 지난해 12월 출산 아동은 2만3000명으로 줄고, 지난해 신생아는 35만6000명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출산아동은 1972년 100만명대가 붕괴됐다. 83년 인구대체율(출산율 2.1명)까지 떨어지면서 이듬해 60만명대로 떨어졌다. 91~95년 다시 70만명대로 올랐다가 96년 60만명대로, 2001년 50만명대로 줄었다. 2002년에는 1년 새 40만명대로 급락했고 이후 15년 만에 30만명대가 됐다. 
출산아동이 급락하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는다음 달에 단기 대책을, 10월에는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