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게스트하우스 20대女 살인용의자, 경기도 안양서 사라졌다

중앙일보 2018.02.13 01:09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시신이 발견된 폐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시신이 발견된 폐가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20대 여성 살해용의자의 행방을 쫓고 있는 가운데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한모(33)씨가 경기 안양시에 나타났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제주 동부경찰서와 경기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제주시 구좌읍 모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숨진 채 발견된 A(26·여)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한씨가 경기 안양시 안양역 근처에서 마지막으로 경찰 위치추적에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에 대한 위치 추적이 경기도 안양역 부근이 마지막이다"며 "이후 소재는 최선을 다해 파악 중이지만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고 말했다.
 
A씨는 7일 오전 제주에 들어와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다. 그러나 그는 11일 낮 12시쯤 게스트하우스 바로 옆 폐가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