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미 이돈 회장, 모교 영남대에 100만 달러 기부

중앙일보 2018.02.13 00:23 종합 23면 지면보기
재미 이돈 회장, 모교 영남대에 100만 달러 기부

재미 이돈 회장, 모교 영남대에 100만 달러 기부

미국에서 자수성가한 60대 사업가가 모교인 영남대 후배들을 위해 장학금 100만 달러(약 10억8000만원)를 내놨다.
 
LA에서 대형 의류 제조·판매업체 액티브USA(Active U.S.A Inc)를 운영하는 이돈(64·건축공학과 73학번·사진 오른쪽) 회장은 12일 영남대 총장실을 찾아 장학금을 전달했다.
 
장학금은 선친 월산(月山) 이동호 선생의 명의로 냈다. 어려운 형편에서도 교육에 돈을 아끼지 않은 선친의 뜻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이 회장은 2012년에도 같은 금액을 기부한 적이 있다. 당시 만들어진 영남대 월산장학회는 지금까지 학생 3명을 전액 장학생으로 졸업시켰다. 이 회장은 “선친은 일제 강점기에 힘들게 생활했지만, 자식들 교육을 위해 희생하신 분”이라며 “어려운 후배들을 챙기는 게 은혜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대학 졸업 후 건설사에 다니다 85년 미국으로 가 이듬해 회사를 차렸다. 현재 미주 한인 은행인 태평양은행 이사, LA 상공회의소 이사, 해외 아너 소사이어티 3호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경산=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