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전당] 편리한 모바일 결제…AI기반 맞춤형 서비스도

중앙일보 2018.02.13 00:02 2면 지면보기
신한카드의 ‘신한FAN’이 ‘2018년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전당’ 모바일 앱카드 부문에 선정됐다. 2년 연속이다.
핀테크 기술을 적용한 신한FAN에서 간편 결제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핀테크 기술을 적용한 신한FAN에서 간편 결제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모바일 앱카드 부문
신한 FAN

신한카드는 앱카드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지난 2013년 모바일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고 모바일 환경에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지불·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2016년에는 모바일 플랫폼인 ‘신한 FAN’으로 탈바꿈했다. 고객과 고객, 사업과 사업을 연결해 일상생활에서 가치 있는 정보 제공과 스마트한 경제생활을 지원하는 종합 플랫폼으로 발전시켜나가고 있다.
 
신한FAN에서는 바코드, FAN삼성페이 결제 및 지문인증 등 최신 핀테크 기술을 적용했다. 온·오프라인 간편 결제 서비스를 기본으로 운세·게임·웹툰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2200만 고객과 280만 가맹점을 인공지능(AI) 기반 1대1로 매칭한 개인형 맞춤 추천서비스 이용 고객이 크게 증가했다. 앞으로도 AI 기반의 개인화 추천서비스에 대한 관심과 이용이 늘어날 전망이다.
 
송덕순 객원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