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CAS, 정몽준 축구협회 명예회장 FIFA 징계 해제..."축구 관련 활동 길 열렸다"

중앙일보 2018.02.10 18:20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중앙포토]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중앙포토]

정몽준 전 국제축구연맹(FIFA) 부회장 겸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결정으로 FIFA 징계가 해제됐다.
 
정몽준 전 부회장 측은 10일 "CAS가 FIFA의 5년 자격정지 기간을 1년 3개월로 완화함에 따라 징계는 지난해 1월 7일로 이미 만료됐다"고 밝혔다.CAS는 FIFA가 정 전 회장에게 부과했던 5만 스위스프랑의 벌금도 취소했다.
 
정몽준 전 부회장은 지난 2015년 10월 FIFA 윤리위원회로부터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유치와 관련해 영국과 투표 담합을 했고, 한국의 월드컵 유치를 위해 동료 집행위원들에게 편지를 보냈다"라는 이유로 1심에서 자격정지 6년의 징계를 받았다. 정 부회장 측은 곧바로 항소해 FIFA 소청위원회로부터 활동 정지 기간을 5년으로 감면받았고, 작년 4월 CAS에 정식 제소했다.
 
이번 CAS의 결정으로 정 전 FIFA 부회장은 국내 및 국제 축구 관련 활동을 재개할 길이 열렸다.정 부회장은 "지난 4년간은 저의 명예와 자부심이 훼손된 고통의 시간이었지만 FIFA가 다시 축구팬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는 단체가 되게 하려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