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오래] 한 점에 1500억원 자코메티 조각, 서울 왔다

중앙일보 2018.02.10 01:05
허유림의 미술로 가즈아(1)
 
 

미술사, 미술 투자를 강의하는 아트 컨설턴트. 작품 보는 안목을 길러 스스로 작품을 구매해 보고 싶은 사람을 미술의 세계로 안내한다. 이해하지 못할 사회 현상과 가치 변동, 경제 상황을 미술을 통해 들여다보자. 알고 느끼고 고민하는 만큼 작품에 숨겨진 의미를 곱씹게 된다. 훗날 자산 가치가 오를 황금알을 찾아보자. <편집자>

 
2015년 5월 뉴욕 크리스티 경매장에는 조각에서 최고가를 기록하는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살아 움직이는 조각으로 유명한 스위스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 1901-1966)의 청동 작품인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남자 (Man Pointing, 1947)’가 경매가 1억 4130만 달러 (한화 약 1549억원)에 낙찰됐다. 
 
 
스위스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의 청동 작품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남자(Man Pointing, 1947). [중앙포토]

스위스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의 청동 작품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남자(Man Pointing, 1947). [중앙포토]

 
이미 2010년 ‘걸어가는 사람 (Walking man, 1960)’으로 6500만1250파운드(한화 약 1190억9000만원)의 기록을 남긴 자코메티는 이번 경매에서 다시 한번 자신의 최고가를 갈아치우며 세상을 놀라게 했다.
 
 
크리스티 경매 사상 최고가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남자’ 
20세기 최고의 예술가이자 조각가로 모더니즘 정신의 정수를 표방하는 작품을 남긴 알베르토 자코메티는 1901년 스위스 예술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유명한 후기 인상파 화가인 조반니 자코메티였고, 그의 형제인 디에고와 브루노 역시 미술가가 된다. 
 
그는 제네바 예술학교를 졸업하고 1922년 파리로 가 오귀스트 로댕의 조수였던 앙투앙 부르델의 밑에서 공부한다. 이때 자코메티는 호안 미로, 막스 에른스트, 파블로 피카소 등의 예술가들과 교류하며 입체파와 초현실주의에 눈을 뜬다. 그러나 누구보다 초현실주의 예술운동의 핵심 구성원이었음에도 정작 자신의 작품이 피상적인 초현실주의로 묶여지는 것을 거부했던 자코메티는 결국 초현실주의 그룹에서 이탈하게 된다. 
 
자코메티의 작품을 두고 일부는 형식으로 묘사하고, 다른 일부는 표현주의자라고 이야기한다. 혹은 프랑스 철학자 들뢰즈의 표현을 인용하면 감각의 연합이라고도 본다. 그러나 필자가 보는 자코메티의 작품은 고통과의 대면, 삶과의 정직한 만남이었다. 누구보다 뜨겁게 삶을 끌어안으며 자신과의 만남을 이뤄낸 그는 살아생전 다음과 같은 인터뷰를 하였다.
 
“가장 아쉬운 건 사람이 딱 한 번 죽는다는 겁니다. 다시 태어나면 삶에 중요한 부분을 바라보는 시각이 바뀌겠지요. 전 매일매일 죽고 다시 태어납니다. 제 조각들도 저처럼 매일 죽고 다시 태어나는 경험을 반복하고 있겠죠.”
 
 
작업실의 알베르토 자코메티 ⓒ Alberto Giacometti Estate / SACK, Seoul, 2017

작업실의 알베르토 자코메티 ⓒ Alberto Giacometti Estate / SACK, Seoul, 2017

 
매일 죽고 다시 태어난다는 알베르토 자코메티. 그는 살아 움직이는 조각을 만들고 싶어 했다. 참혹했던 세계 1, 2차 대전을 경험했던 그가 간절히 소망한 ‘살아 움직이는 조각’은 전쟁의 폐허 속 처참한 모습을 바라보며 좀비처럼 살아가야만 하는 사람들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시대를 살아가는 모습에 작가는 생명력을 불어넣고자 했다. 
 
작가는 자신의 의도대로 조각의 뼈대를 세우고, 절제하며 왁스를 뜯어 붙였다. 누구나 인생을 살아가며 맞닥뜨려야 하는 응집된 고통이 삐쩍 마른, 가느다란 팔다리에 덕지덕지 붙어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 깡마른 신체는 ‘더 이상 삶에 잃을 것이 없기에 두렵지도 않다’는 메시지를 던지며 보는 이의 뇌리에 강렬한 이미지를 전송한다. 
 
그래서일까. 관객들은 빡빡하다 못해 치열한 21세기 생존경쟁에 놓여 있는 자신을 투영하며 작품에 빨려 들어간다. 견디고 살아내야만 하는 인간의 숙명, 삶의 운명에 우리는 시대를 뛰어넘어 공감한다.
 
자코메티가 작품을 통해 관객에게 던지는 공감 능력. 우리는 이를 감정과 시대를 해석하는 논리적 이성이 어우러진 감성적 가치라고 말한다. 시간과 지역의 한계를 지닌 향수적 가치를 벗어나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 정서로 환원될 때 작품은 한 단계 더 성장한다. 그리고 작품 가격은 기존 공산품이 갖는 소비자 가격 책정 공식의 정비례를 벗어나기 시작한다. 
 
 
자코메티가 말하는 불안 시대의 조형언어 
심지어 물가 상승률과 전혀 다르게 움직이기도 한다. 자코메티의 작품 가격이 천문학적으로 수직상승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인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본질적인 문제를 환기시켜주며, 인권의 확장을 이야기하는 미술사적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작업실의 알베르토 자코메티 ⓒ Alberto Giacometti Estate / SACK, Seoul, 2017

작업실의 알베르토 자코메티 ⓒ Alberto Giacometti Estate / SACK, Seoul, 2017

 
 
1922년부터 파리에 정착한 자코메티는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애정을 바탕으로 인간 실존에 대해 고민했다. 담뱃갑 사이즈만 한 크기에 손톱처럼 얇은 몸을 가진 그의 초기 조각 작품들은 그 출발점이었다. 불안한 시대를 대변하는 독특한 조형언어, 즉 부서질 것 같은 앙상한 뼈대, 그러나 온 힘을 다해 버텨내는 사람의 이미지는 자코메티의 작품을 불멸로 만들었다. 여기에 1962년 베니스 비엔날레의 참석과 그랜드 상 수상은 그에게 국제적 명성을 가져다주며 작품 수요가 공급을 넘어서는 전환기가 된다.
 
여러 요건이 현대미술 시장에서 자본으로 환원되는 과정에 대해 소더비 책임 경매사 멜라니 클로어는 5가지 항목 - 작품의 상태, 작가의 명성, 희소성, 경매장의 경합, 투자가치-을 들어 간략히 이야기한다. 한 번도 외부에 노출되지 않았던 ‘걸어가는 사람’의 작품 컨디션은 손상될 지점이 없는 최고의 컨디션이었고, 블루칩 작가로 떠올랐던 자코메티는 이제 20세기라는 한정된 시대만이 아닌 전 시대를 아우르는 작가로 인식되고 있다. 
 
또한 그는 작품을 남발하지 않았다. 최소한의 수량으로, 중요한 이미지를 담아낸 판화작품의 경우 30개의 에디션을 넘기지 않았다.  한국의 전시장을 밟은 ‘걸어가는 사람’의 경우 오직 6개만 만들었을 뿐이다. 그러니 ‘생의 전반에 걸쳐 만든 작품’이 갖는 희소성에 대해 자본은 천문학적이 될 수밖에 없다. 
 
이 6개의 작품 중 3개가 피츠버그 아트 인스티튜트를 포함, 프랑스와 뉴욕에 각각 하나씩 소장되어 있다. 나머지 3개를 놓고 전 세계에서 자코메티 작품을 좋아하는 미술애호가들이 벌이는 경매 현장은 당연히 뜨거움을 넘어 치열할 수밖에 없다.
 
지난 10년간 전시는 단순히 사회 공익을 바탕으로 나라의 예산을 재정에 투입하는 소비형태에서 수익을 창조하는 창조 경제형으로 바뀌고 있다. 이를 실현시키기 위해 각국의 미술관과 박물관은 당연히 훌륭한 작품을 소장하기 위해 열을 올리고, 이는 다시 작품 구매의 꽃이라 할 수 있는 경매장의 치열한 경합으로 나타난다. 자코메티의 ‘걸어가는 사람’이 경매에 나왔을 때 30여국에서 입찰자들이 몰려들었다. 추정가를 벗어나 가격이 고공 행진하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었을지 모른다.
 
 
알베르토 자코메티, 걷는 남자, 1960 ⓒ Alberto Giacometti Estate / SACK, Seoul, 2017

알베르토 자코메티, 걷는 남자, 1960 ⓒ Alberto Giacometti Estate / SACK, Seoul, 2017

 
사람들은 궁금해한다. 과연 1000억원이 넘는 작품에 또 투자 가치가 있는 것인지. 멜라니 클로어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작품을 구매한 모든 사람은 자신의 안목이 돈으로 상승하는 것을 보고 싶어합니다. 자코메티가 가진 명성과 시장에 나오는 그의 작품의 희귀성은 작품 가격을 더 상승시키는 요인이 됩니다. 자코메티는 상당히 안전한 투자로 분류할 수 있죠.”
 
 
‘걸어가는 사람’ 아시아 최초의 한국 전시 
1000억원이 넘는 작품가격에 놀란 사람들은 터무니없다고 한다. 그러나 천문학적 작품의 가격이 형성되는 과정에는 작품과 함께 움직이는 외적 요소와 내적 요소가 존재한다. 파리의 자코메티 재단과의 협업으로 열린 이번 전시는 작가의 초기 시절부터 말기의 작품 120여 점 이상을 조명한다. 1000억원이 넘는 작품 가격을 기록한 자코메티의 상징적 작품 ‘걸어가는 사람’의 유일무이한 원본 작품이 아시아 처음으로 한국에서 전시가 되고 있다.
 
그의 전성기 작품인 1960년 이후 명작들, ‘걸어가는 사람’(1960), ‘앉아있는 남자’(1965∼66)가 선보이고 있다. 이중 ‘걸어가는 사람’은 아시아 최초로 전시되어 미술애호가들에게 환영을 받고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가격이 아닌 자코메티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어떻게 자본으로 환원되어 21세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냈는가 하는 것이다.
 
그의 고향 스위스 스탐파에 있는 그의 아버지 작업실에서 시작하여 프랑스 파리에서 보낸 마지막 기간(1960~1965년) 동안 그의 예술적 성취 과정을 모두 보여주는 드문, 그러니 놓쳐서는 안 되는 전시다.
 
 
알베르토 자코메티 한국특별전
교과서에 나온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 한국특별전.

교과서에 나온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 한국특별전.

-전시기간: 2017.12.21(목)~2018.4.15(일)

-관람시간: 동절기(11월-2월) 오전 11시~오후7시/ 하절기(3월-10월) 오전 11시~오후8시
-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 1F
-요금: 성인 16,000원/ 청소년 10,000원/ 어린이 8,000원 
 

허유림 RP' INSTITUTE. SEOUL 대표 & 아트 컨설턴트 heryu122982@gmail.com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허유림 허유림 아트컨설턴트 필진

[허유림의 미술로 가즈아] 미술사, 미술 투자를 강의하는 아트 컨설턴트. 작품 보는 안목을 길러 스스로 작품을 구매해 보고 싶은 사람을 미술의 세계로 안내한다. 이해하지 못할 사회 현상과 가치 변동, 경제 상황을 미술을 통해 들여다보자. 알고 느끼고 고민하는 만큼 작품에 숨겨진 의미를 곱씹게 된다. 훗날 자산 가치가 오를 황금알을 찾아보자.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