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다스 美소송비용’ 삼성 대납 정황 포착…삼성전자‧이학수 자택 압색

중앙일보 2018.02.08 19:46
검찰이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삼성전자가 대납한 정황을 포착하고 삼성전자 사옥와 이학수 전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중앙포토]

검찰이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삼성전자가 대납한 정황을 포착하고 삼성전자 사옥와 이학수 전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중앙포토]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의혹이 일고 있는 ㈜다스의 미국 소송 비용을 삼성전자가 대신 부담한 정황을 확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8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과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삼성이 당시 다스를 지원한 정황을 뒷받침할 단서를 찾기 위해 업무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의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