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외교사절 北 열병식 참석…왕이 “남북 적시에 첫걸음 내딛어”

중앙일보 2018.02.08 17:20
중국 외교사절이 오늘 열린 북한 건군절 열병식에 참석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발표했다.

"北 초청에 中 대사관 응해"…대사 참석 여부는 비공개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은 북한 주재 외교 사절, 국제조직, 외국 기구의 대표를 열병식에 초청했다”며 “중국 대사관은 초청에 응해 행사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리진쥔(李進軍) 대사가 참석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리진쥔 주북한 중국대사.

리진쥔 주북한 중국대사.

 
북한의 건군절 열병식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현재 한반도 정세에는 얻기 어려운 완화 국면이 나타났다”며 “중국은 각국이 이를 공고히 하는 행동을 취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떤 행동도 취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는 전날 답변을 거듭했다.
 
한편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평창 동계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간 일련의 적극적인 상호활동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의 최대 이웃 국가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아프리카동맹위원회 제7차 전략대화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왕이 부장은 “한반도 경색의 완화와 악성 순환을 타파하기 위해서는 대화와 담판이 유일한 출로”라며 “남북 양측이 함께 매우 적절한 시기에 첫걸음을내디딘 점은 무척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남북 양측이 계속 현재와 같은 쉽지 않은 상호 행동을 지속해 이를 기점으로 한 발 한 발 한반도 대화 담판의 대문을 열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남북 양측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각국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누군가는 문을 열려 하고 어떤 이는 도리어 문을 닫으려 한다”고 미국과 일본을 간접 비판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