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김영남·김여정 등 北고위급 대표단 10일 접견

중앙일보 2018.02.08 16:45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8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한일정을 공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북측 고위급 대표단을 접견하고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접견 및 오찬 장소는 아직 미정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에는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9∼11일 2박 3일 일정으로 남측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