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남시, 출산 산모에 산후조리 비용 지원…지급 대상과 금액은

중앙일보 2018.02.08 16:14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경기도 성남시가 보건복지부의 반대에도 강행해온 '공공산후조리 지원'사업이 복지부와 3년여 협의 끝에 사업의 타당성을 인정받았다.  
 
단 사업명은 '공공 산후조리원 설치 운영 및 민간 산후조리원 이용료 일부 지원'에서 '산모 건강지원'으로 변경됐다.  
 
복지부는 지난 6일 성남시에 보낸 공공산후조리사업 협의 공문을 통해 "출산, 산후 회복 등에 소요되는 경제적 부담을 완화해 산모의 건강증진과 출산장려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사업의 타당성이 인정된다"며 사업 시행에 동의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경기도 성남시에 거주하는 신생아 출산 산모는 50만원의 산후조리 지원금을 지역 화폐(성남사랑상품권)로 받을 수 있다. 
 
또 쌍둥이를 낳으면 100만원, 세 쌍둥이를 낳으면 150만원 상당의 성남사랑상품권이 지급된다.   
 
지원범위는 산후조리 비용 외에 출산용품, 모유 수유용품, 산후우울증 치료 등 산모건강지원 비용을 포함한다.
 
대상은 신생아 출생일 기준 1년 전부터 부모 중 한 명 이상이 성남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출산 가정으로 신생아 출생 6개월 이내에 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소에서 지급 받을 수 있다.  
 
해산급여(60만원) 수급권자도 지급 대상이다.  
 
시 관계자는 "복지부는 그동안 기존 저소득층 대상의 산모신생아 지원사업과 중복된다는 등의 이유로 시가 협의 요청한 공공산후조리사업에 부동의했었다"면서 "시가 출산장료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사업명과 지원 범위를 폭넓게 변경하고 설득했더니 사업 타당성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성남시의 공공산후조리 지원사업은 이재명 시장이 2016년 1월부터 '무상교복', '청년배당'과 함께 시행한 '3대 무상복지' 사업 중 하나다.  
 
이에 따라 시는 2016년 1월 1일부터 신생아 출생 가정에 산후조리 지원금을 지급해 그해 6753명에 33억원, 지난해 6484명에 32억원을 지급했다.  
 
올해는 37억원(신생아 7500명)의 예산을 확보한 상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