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노무현 일가 640만불 조사하고 야당 보복수사 멈추라" 항의서한 전달

중앙일보 2018.02.08 15:43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한 당시 김성태 자유한국당 정치보복특위 위원장. [뉴스1]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한 당시 김성태 자유한국당 정치보복특위 위원장. [뉴스1]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8일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불 수수의혹을 조사해달라"며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야당에 대한 보복수사를 멈춰달라"고 규탄했다.
 
이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 등 당 지도부는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을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권양숙 여사 등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불 수수의혹은 형사적인 처벌 이전에 국민적인 알 권리 차원에서라도 반드시 진상이 밝혀져야 하는 사안"이라며 "검찰이 피고발인·참고인 조사는커녕 아직까지 고발인조사조차 하고 있지 않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대검찰청 앞에서 항의서한을 읽고 문 검찰총장을 만나 면담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지난해 10월에도 대검을 찾아 항의방문 후 해당 의혹을 수사해달라고 고발장을 접수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시 검찰의 발표에 따르면, 이 사건은 2008년12월경 홍콩 계좌의 송금지시서 및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진술에 의해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조카사위 연철호의 500만불 수수 단서를 포착하고, 2009년 2월경 미화 환전 자료 및 관련자 진술 등에 의해 100만불 수수 단서를 추가로 포착함으로써 수사가 개시되었던 사건"이라며 "이 사건 혐의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2조에 해당하는 뇌물수수 행위로서 그 혐의에 대한 공소시효가 이제 불과 2주 앞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수사 촉구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사건을 무조건 검찰청 캐비넷 속에 처박아 둔다고만 해서 그냥 넘어갈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도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문무일 검찰총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조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범죄혐의가 확실한 640만불 수수의혹 조차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 검찰이 오히려 야당을 향한 표적수사, 꼬투리 잡는 기획수사에 앞장서고 있다"며 "즉각 중단되어져야 할 정치탄압"이라고 주장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