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폰 과의존 유아동 2년 사이 폭증..."부모 영향 커"

중앙일보 2018.02.08 15:03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연도별 현황.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연도별 현황.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스마트폰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유아가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8일 발표한 2017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10~19세)의 30.3%, 유·아동(3~9세)의 19.1%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11월 전국 1만 가구 2만9712명에 대한 방문면접 형태로 진행됐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유·아동 과의존 위험군은 2015년(12.4%)보다 6.9%포인트 늘며 큰 폭으로 상승했다. 성인에서도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2015년 13.5%이던 성인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지난해 17.4%로 상승했다. 반면 청소년에서 2015년 31.6%에서 2017년 30.3%로 소폭 감소했다.
 
이번 조사에선 부모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인 경우 자녀도 위험군에 속하는 비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영철 과기정통부 정보활용지원팀장은 “부모들의 스마트폰 사용이 늘면서 유·아동도 영향을 받은 것을 보인다”고 말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의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비율(19.3%)이 남성(18.0%)보다 높았다. 과의존 위험군이 스마트폰으로 이용하는 콘텐트 종류는 메신저(95.5%)가 가장 많았다. 이어 게임(91.0%), 뉴스검색(80.9%), 음악(75.6%) 순이었다.
 
연령별로 과의존 위험군이 가장 많이 쓰는 콘텐트는 유아ㆍ아동의 경우 게임(89.0%), 영화ㆍTVㆍ동영상(71.4%)으로 조사됐다. 청소년은 메신저(98.8%), 게임(97.8%), 음악(82.6%)으로 나타났고, 성인(20∼60세)은 메신저(96.8%), 뉴스검색(95.1%) 순이었다. 스마트폰 과의존과 통계적으로 연관성이 높은 콘텐트는 스포츠 베팅과 게임으로 꼽혔다. 이런 콘텐트를 자주 소비할수록 스마트폰 과의존에 빠지기 쉽다는 것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