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 용역 근로자 763명 정규직 전환 확정

중앙일보 2018.02.08 12:22
지난 6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에서 노동자 측 대표 최분조 일반노조 서울대 분회장(왼쪽)과 학교 측 대표 서울대 성삼제 사무국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서울대]

지난 6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에서 노동자 측 대표 최분조 일반노조 서울대 분회장(왼쪽)과 학교 측 대표 서울대 성삼제 사무국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서울대]

서울대가 청소·경비·기계·전기 등 교내 시설 용역·파견 근로자 763명을 직접 고용하고 정년을 보장하는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대는 정규직 전환으로 연간 약 229억원의 인건비와 추가 비용 등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대는 용역·파견 근로자 760여 명을 대상으로 다음 달 1일부터 계약이 종료되는 근로자부터 차례로 정규직으로 전환해 내년 4월이면 모든 용역 근로자가 정규직이 된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추진정책’에 따른 것이다.
 
이 합의에 따라 서울대 용역 노동자 758명(청소 319명, 경비 187명, 기계·전기 250명, 주차관리 2명)과 파견 노동자(사무직 5명) 등 763명은 다음 달부터 용역업체와 계약이 끝나는 대로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된다.
 
전환 대상자는 서울대 총장 또는 소속 기관장이 직접 고용하고 정년은 청소·경비 분야 65세, 기계·전기 등 시설 분야 60세로 했다. 근로자들은 정년 이후에도 일정 기간(청소·경비 3년, 기계·전기 1회에 5년 계약) 근로계약을 체결해 정년 당시와 같은 근로조건으로 근무할 수 있다. 서울대는 2019년 4월까지 정규직 전환을 완료할 방침이다.
 
서울대의 이번 결정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추진정책에 따른 것이다. 서울대는 지난해 12월부터 노사 및 전문가 협의회 등을 통해 지속해서 협의를 진행해 왔다.
 
서울대 관계자는 “정부 출연 예산이 삭감된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학내 용역 근로자를 직접 고용해 정년을 보장하는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며 “향후 관련 정책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 정부의 정책적 관심과 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