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진왜란 때 불타기 전 경복궁의 모습 공개됐다

중앙일보 2018.02.08 11:38
서울 경복궁 근정전. [중앙포토]

서울 경복궁 근정전. [중앙포토]

임진왜란으로 불에 타 소실되기 이전 경복궁의 모습을 담은 그림이 복원됐다.
 
서울역사박물관은 1년에 걸친 복원 처리를 마친 ‘경복궁도’ 족자(가로 71.3cm, 세로 127.6cm)를 7일 최초 공개했다. 경복궁 내 건물의 배치 모습을 그린 ‘경복궁도’는 현재까지 10여점이 발견됐지만, 족자 형태로 보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복원된 ‘경복궁도’는 18세기 말~19세기 후반 사이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1592년 임진왜란으로 폐허가 되기 전의 경복궁 모습이 담겨 있다
 
경복궁은 조선 개국 직후인 1395년 창건돼 200여년 동안 조선 왕조를 상징하는 법궁이었다. 하지만 1592년 임진왜란으로 인해 완전히 불에 타 폐허가 됐다. 소실됐던 경복궁은 270여년 만에 흥선대원군에 의해 중건됐다.  
 
임진왜란으로 불에 타 소실되기 이전 경복궁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그림이 복원됐다. [사진 서울시 제공]

임진왜란으로 불에 타 소실되기 이전 경복궁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그림이 복원됐다. [사진 서울시 제공]

 
박물관 측은 이 ‘경복궁도’가 경복궁 중건에 앞서 임진왜란 이전의 모습을 고증하기 위해 그려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1770년 영조가 세운 '친잠비'가 표시되어 있고 고종의 경복궁 중건 이후 새로 세워진 수정전, 집옥재 등은 빠져 있기 때문이다.
 
박물관은 2016년 이 ‘경복궁도’를 공개 구입했으며 1년여 동안 보존처리를 통해 제작 당시의 원형으로 복원했다. 박물관 측은 또 보존 처리 과정에서 배접지(그림을 보강하기 위해 뒷면에 붙이는 종이)로 사용된 고문서 5점(과거 답안지)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