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문무일·윤석열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

중앙일보 2018.02.08 11:20
 지난해 자유한국당이 검찰에 고발한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 김성태 원내대표는 8일 “검찰이 보고도 못 본 척 하고 있다”며 “문무일 검찰총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 일가의 뇌물수수 혐의 공소시효가 코앞으로 다가왔는데 검찰이 거들떠보지도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의혹이 한 점도 없도록 진상을 낱낱이 국민에게 고백하는 국정조사를 즉각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국정원 특활비 상납이 특정 정권만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정권에서의 관행이었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의도다.
 
그는 “지난해 10월 13일 우리가 고발한 사건에 대해 문 총장과 윤 지검장은 공소시효가 2월 21일까지인 걸 알고 있으면서도 애써 두 눈을 질끈 감고 있다”며 “사법정의가 땅에 떨어지는 행태가 백주대낮에 버젓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4회에 걸쳐 뇌물을 수수한 이 사건을 검찰청 캐비닛 속에 처박아둔다고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다”라며 “검찰의 묵살 행위는 또 하나의 범죄인 만큼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 일가가 받은 640만 달러가 기타소득에 해당하는 뇌물이라면 소득세를 부과해야 하고, 뇌물이 아니라 증여라면 당연히 증여세를 부과해야 한다”며 ”탈세ㆍ탈루를 조장하는 국세청의 조세정의를 짓밟는 작태를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평창올림픽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전방위로 정치보복을 노골화하는 데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고발된 사건조차 수사하지 않는 검찰이 자나 깨나 야당 때려잡기 하는 보복 수사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