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평창 올림픽 예정대로 간다

중앙일보 2018.02.08 11:17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한병도 정무수석으로부터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등 주요행사 초청장을 전달받아 살펴보고 있다.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한병도 정무수석으로부터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등 주요행사 초청장을 전달받아 살펴보고 있다. [중앙포토]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예정대로 평창 겨울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기로 했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8일 "이 전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다"며 "세 번의 도전 끝에 유치하여 온 국민이 준비해온 지구촌 축제가 성공하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참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이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의 전방위 수사의 강도가 높아짐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이 올림픽에 불참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이를 깨고 이 전 대통령은 참석 결정을 고수했다.
 
실제로 측근들 사이에서는 ‘한쪽에서는 올림픽 개막식 초청을 하고, 다른 한쪽에서는 검찰 수사로 망신을 주고 있는데 무엇하러 개회식에 참석하느냐’며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평창 겨울 올림픽을 유치한 장본인으로서, 국가적인 축제에 직접 가 축하하겠다는 이 전 대통령 본인의 강력한 의지가 작용해 참석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이 이번에 평창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면 2015년 11월 김영삼 전 대통령 조문 때 만난 이후 2년 3개월여 만에 문 대통령을 만나게 된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는 개막식에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은 물론 친·인척까지 겨냥해 전방위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