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美측과 만날 의향 없어…대화 구걸 안 해”

중앙일보 2018.02.08 08:11
북한은 8일 남조선 방문 기간 미국 측과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은 8일 남조선 방문 기간 미국 측과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은 8일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북한 측 대표단과 미국 측의 접촉 문제와 관련해 “명백히 말하건대 우리는 남조선 방문 기간 미국 측과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조영삼 북한 외무성 국장은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북측 대표단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접촉 문제에 대한 미국 당국자들의 발언과 관련한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전날 질문에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같을 것”이라며 이같이 대답했다고 8일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일국 체육상을 비롯한 북한 민족올림픽위원회(NOC) 관계자와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 280명이 탑승한 차량이 7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일국 체육상을 비롯한 북한 민족올림픽위원회(NOC) 관계자와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 280명이 탑승한 차량이 7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통신에 따르면 조 국장은 “미국 부통령 펜스 역시 ‘북 대표단과의 어떠한 접촉도 요청하지 않았다’, ‘남측 당국에 북 대표단과 동선이 겹치지 않게 해달라고 요구하였다’고 하면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는 희떠운 소리까지 줴쳐댔다(말했다)”며 “그야말로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조 국장은 “우리 대표단이 남조선에 나가는 것은 순수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여 그 성공적 개최를 축하하기 위해서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조 국장은 “우리는 겨울철 올림픽과 같은 체육 축전을 정치적 공간으로 이용하려 하지 않는다. 그럴 필요를 느끼지도 않는다”고 덧붙였다.
 
조 국장은 이어 “미국은 푼수 없는 언동이 저들의 난처한 처지만 더욱 드러내게 된다는 것을 똑바로 알고 점잖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