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현정측 “리턴 하차한다…제작진과 갈등 못 좁혀” 공식발표

중앙일보 2018.02.08 01:33
배우 고현정. [중앙포토]

배우 고현정. [중앙포토]

배우 고현정이 제작진과의 불화설이 끊이지 않았던 SBS 수목드라마 ‘리턴’의 하차를 공식 발표했다.
 
8일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 컴퍼니는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고현정이 출연 중이었던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 공식적으로 하차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우선 ‘리턴’이 많은 사랑을 받는 상황에서 여러모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한다”며 “그동안 고현정은 배우로서 책임감과 작품에 대한 큰 애정을 가지고 촬영에 임해왔다. 하지만 제작 과정에서 연출진과 거듭되는 의견 차이가 있었고 이를 최대한 조율해보려는 노력에도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더는 촬영을 이어 나가는 게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또한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보다는 많은 사람이 함께 만들어 나가는 드라마의 특성상 어떤 한 사람이 문제라면 작품을 위해서라도 그 한 사람이 빠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여 SBS 하차 통보를 받아들인다”고 적었다.
 
아울러 “주연배우로서 끝까지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거듭 사과드린다”며 “‘리턴’의 모든 제작진과 동료 배우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특히 “드라마 ‘리턴’에 대한 시청자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애정 부탁드리며 이로 인해 작품에 피해가 가지 않길 바란다”며 “아이오케이와 고현정은 시청자로서 ‘리턴’에 대한 응원과 지지를 보내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고현정과 이 드라마의 담당 PD와의 불화설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SBS 측은 “고현정과 제작진 사이의 갈등이 너무 크다. 주연배우 교체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고, 이날 고현정의 하차가 결정됐다.
 
갈등에 대한 구체적인 사유는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일부 보도에 따르면 고현정이 담당 PD에 폭력을 행사했다는 내용도 언급됐지만 확인되지 않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