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스타, 거기 어디?]밑 줄 긋고 그림 그린 책 파는 이 서점

중앙일보 2018.02.08 00:02
카페인가 싶은데 책이 꽂혀있는 서가가 꽤 풍성하다. 서점인가 싶은데 고소한 빵 냄새가 그득하고 사람들이 커피를 마시고 있다. 그렇다면 북카페일까? 북카페도 아니다. 새 책을 그 자리에서 구매할 수 있는 어엿한 서점이다. 한적한 성북로에 자리한 커피 마시며 책 보는 큐레이션 서점, 부쿠다.  
지난 2월 7일에 방문한 성북동 부쿠. 고풍스러운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이곳은 카페가 아닌 서점이다. 유지연 기자

지난 2월 7일에 방문한 성북동 부쿠. 고풍스러운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이곳은 카페가 아닌 서점이다. 유지연 기자

 

성북동 큐레이션 서점, 부쿠
크루가 읽은 책 직접 서평 써 추천
책 읽으며 커피 한잔, 클래식하네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을 만들고 싶었어요.”

부쿠의 문을 연 출판사 백도씨의 이규상 대표의 말이다. 흔히 출판사에서 운영하는 책 홍보를 위한 북카페 같은 공간은 아니다. 부쿠에는 백도씨에서 출간하는 책만이 아니라 8000~1만권 정도 꽤 많은 종류의 책이 놓여있다. 요즘 유행하는 작은 독립 서점처럼 특정 분야의 책만 소개하는 곳도 아니다. 인문·사회·경제·경영·시·소설·에세이부터 잡지·그림책까지 꽤 다양한 종류의 책을 보유하고 있다. 대형 서점보다는 작지만, 독립 서점보다는 선택의 폭이 넓다. 또 일반 서점처럼 책만 빽빽이 꽂혀있는 곳도 아니다. 서가 사이사이에 테이블과 의자가 충분히 놓여있어 책을 읽으며 커피를 마시는 손님들이 많다. 부쿠에 있는 책은 모두 읽어보고 구매할 수 있다. 보통 대형 서점에서라면 비닐 포장되어 있어 안쪽을 볼 수 없는 잡지나 그림책도 예외는 없다. 놓여있는 모든 책을 읽어보고 구매할 수 있다는 얘기다.  
부쿠의 서가. 분야별로 분류되어있지 않고 테마별로 분류되어 있어 서가를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다. [사진 부쿠]

부쿠의 서가. 분야별로 분류되어있지 않고 테마별로 분류되어 있어 서가를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다. [사진 부쿠]

 
게다가 아름다운 서점이라는 말이 딱 맞다. 고풍스러운 느낌의 붉은 벽돌 건물부터가 그렇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노출된 붉은 벽돌 벽에 나무로 마감된 따뜻한 느낌의 실내, 아치형 창문, 길게 늘어진 커튼 사이로 비치는 햇빛 등 그림 같은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물론 그보다 더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것은 곳곳에 놓인 테이블과 의자에서 책을 읽거나 담소를 나누는 손님들의 여유로운 모습이다.  
부쿠의 풍경은 해가 넘어가면서 나른한 햇살이 길게 창문에 드리워지는 오후 4시쯤 절정을 이룬다. 유지연 기자

부쿠의 풍경은 해가 넘어가면서 나른한 햇살이 길게 창문에 드리워지는 오후 4시쯤 절정을 이룬다. 유지연 기자

 
지난 2월 6일에 들른 부쿠의 좌석은 이미 만석이었다. 서가 근처에서 책을 들여다보는 손님들도 꽤 여럿 있었다. 2017년 11월 오픈 이후 3개월 만에 책 좀 좋아한다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입소문이 난 덕이다. 요즘 평일에는 120~50명 주말에는 200여명 정도가 이곳을 다녀간다.  
부쿠에 마련된 자리에서 책을 읽는 손님들.유지연 기자

부쿠에 마련된 자리에서 책을 읽는 손님들.유지연 기자

 
인스타그램에서도 화제다. 부쿠 해시태그(#)를 단 게시물은 1700여개를 넘어섰고, 부쿠 인스타 계정에도 팔로워가 1800여명 가까이 된다. 인플루언서로 유명한 방송인 김나영이 “오늘 멋지고 우아한 곳에 다녀왔다”며 올린 부쿠 사진 게시물에는 5600여개의 좋아요가 찍혀있다.  
 
커피를 마시면서 여유롭게 책을 볼 수 있는 아름다운 곳이라는 점 외에도 부쿠의 매력이 또 있다. 바로 독특한 책 추천 방식이다. 모든 책이 망라된 대형 서점에 가지 않고 특정 기준으로 선택된 책들이 모여 있는 작은 서점에 오는 이유가 바로 이 추천 때문이다. 부쿠의 안지영 부점장은 “대형 서점에 가서 어떤 책을 선택해야 할지 몰라 난감했던 경험이 있다면 부쿠가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고 했다.  
부쿠에서는 북 큐레이터 등 직원들이 직접 읽어보고 고른 책들을 만날 수 있다. [사진 부쿠]

부쿠에서는 북 큐레이터 등 직원들이 직접 읽어보고 고른 책들을 만날 수 있다. [사진 부쿠]

부쿠에서는 북 큐레이터 3인과 이규상 대표 등 직원들이 직접 읽은 좋은 책을 소개한다는 방침을 가지고 있다. 분야에 특별한 제한을 두지는 않는다. 그러다 보니각 직원의 관심사에 따라 다양한 주제의 책들이 놓여있다. 다만 몇 가지 기준은 있다. 부정적 단어나 이야기를 포함한 책은 가능한 피할 것, 위로받을 수 있거나 희망 얻을 수 있는 긍정성이 부각된 책들을 추천할 것, 지나치게 멋을 내는 책은 지양할 것, 등이다.
'미니멀한 당신에게 어울리는 책'이라는 테마로 선정된 도서들. 유지연 기자

'미니멀한 당신에게 어울리는 책'이라는 테마로 선정된 도서들. 유지연 기자

 
관심사별로 책을 분류해 놓고 제안하다 보니 독특한 큐레이션이 많다. 이를테면 ‘프랑스’ 섹션을 마련해 놓고 프랑스 라이프스타일에 관련된 책을 분류해 놓고, ‘짓는 사람들의 이야기’ 섹션에서는 도시를 짓는 건축가, 빵을 짓는 제빵사에 관한 책을 올려두는 식이다. 백석·윤동주 등 부쿠가 자리한 동네인 성북동 출신 문인의 책을 모아 놓은 코너도 있다. 한 뼘 정도의 서가마다 하나씩 붙어있는 큐레이션 테마는 다양하다. 150㎡(약 45평) 남짓의 공간을 둘러보는데 꽤 시간이 걸리는 이유다. 덕분에 서가를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충만한 문화적 경험을 할 수 있다.
대부분의 책에 이렇게 책갈피 메모가 되어 있다. 유지연 기자

대부분의 책에 이렇게 책갈피 메모가 되어 있다. 유지연 기자

 
모든 책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책에 책갈피가 되어있는 것도 특징이다. 이른바 ‘부쿠의 픽(pick)’이다. 북 큐레이터가 책을 읽어본 뒤 공감이 갈만한 구절에 밑줄을 그어 놓고, 같이 생각해볼 만한 단상들을 적어놓은 투명한 삽지다. 마치 친구에게 책을 선물하면서 메모를 붙여 놓은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책에 대한 추천을 일일이 물어보거나 대답해줄 수 없어 책에 손상이 가지 않는 선에서 준비한 부쿠의 배려인 셈이다. 누군가의 손길이 닿은 책을 보고 있으면 소통하고 있다는 생각도 든다. 부쿠의 안지영 부점장에 따르면 이렇게 책갈피가 되어 있는 책의 판매가 더 잘 되는 편이라고 한다.  
투명한 삽지에 밑줄을 긋고 메모를 해 놓아 책에 손상을 주지 않으면서 손님들과 소통할 수 있다. [사진 부쿠]

투명한 삽지에 밑줄을 긋고 메모를 해 놓아 책에 손상을 주지 않으면서 손님들과 소통할 수 있다. [사진 부쿠]

 
아직은 날씨가 춥지만 봄이 오면 창밖의 정원도 오픈할 예정이다. 자유롭게 앉아 책을 볼 수 있는 일명 ‘멍 좌석(멍하게 있기 좋은 자리라는 뜻)’도 마련된다고 한다. 커피 한 잔과 책 한 권이 주는 무한한 여유를 느끼고 싶을때, 들러볼만한 곳이다. 
관련기사
배너 인스타거기어디

배너 인스타거기어디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