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청암상 황철주·손영우·원주희

중앙일보 2018.02.08 00:02 경제 5면 지면보기
왼쪽부터 황철주, 손영우, 원주희.

왼쪽부터 황철주, 손영우, 원주희.

포스코청암재단은 올해의 포스코청암상 수상자로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등 4명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해 신설된 기술상을 받는다. 과학상에 손영우 고등과학원 교수, 교육상에 대구 달성군의 포산고등학교, 봉사상에 원주희 샘물호스피스선교회 회장이 각각 선정됐다.
 
황 대표는 1990년대 초 한국이 반도체 생산장비 대부분을 수입하는 상황에서 생산장비 국산화를 위해 독자 기술개발과 원천기술 확보에 주력한 국내 벤처 1세대의 대표주자이다. 손 교수는 그래핀 나노리본이 전기장으로 자성 제어가 가능하다는 이론적인 토대를 구축, 디스플레이와 웨어러블 컴퓨터 등에서 그래핀 나노리본의 활용 가능성을 확대했다.
 
대구 달성군의 포산고는 한때 폐교 위기까지 맞았지만 지난해 서울 수도권 최상위대학 진학률 70%를 기록하는 등 창의적인 공교육의 성공 모델로 꼽히고 있다.
 
원 회장은 1993년 국내 최초로 독립형 시설 호스피스 프로그램을 시작해 24년간 1만여 명에 가까운 말기 암 환자의 마지막 길을 지켰다. 시상식은 오는 3월 21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리며 부문별로 상금 2억원을 수여한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