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이재용 부회장 풀려나 다행…마음의 빚 갚았다”

중앙일보 2018.02.08 00:00
호송차에서 내린 최순실 [사진 연합뉴스]

호송차에서 내린 최순실 [사진 연합뉴스]

최순실씨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석방 소식을 접한 후 “마음의 빚을 갚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TV조선은 이 부회장 석방 이후 최씨를면회 가서 만난 그의 측근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 부회장에게 마음의 짐을 걸었다”며 “이 부회장이 풀려날 것으로 기대했는데 정말 다행”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최씨의 면회를 다녀온 측근 A씨는 “최씨의 얼굴에 화색이 돌았다”고 근황을 전하며 “최씨가 마음속에 2개의 빚이 있는데 하나가 박근혜 전 대통령, 나머지가 이 부회장”이라 말했다.
 
이에 대해 TV조선은 뇌물을 준 이 부회장의 형량이 낮아지면 자신의 재판도 유리해질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 부회장 재판부가 “국정농단 주범은 박 전 대통령과 대통령 위세를 등에 업고 사익을 추구한 최순실씨”라고 한 만큼, 최씨 재판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란 관측이다. 최씨측은 재판부에 이 부회장 2심 판결문을 참고자료로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 부회장 2심 선고에 침묵을 지키고 있다. 국선변호인단이 매일 재판 진행 상황 설명과 보이콧 중단을 요청하는 연락을 보내지만, 박 전 대통령은 한 번도 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