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4위’ 인도 시장 진출한 기아차

중앙일보 2018.02.07 19:40
델리 모터쇼에 참가한 기아차가 SP 콘셉트카를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 기아차]

델리 모터쇼에 참가한 기아차가 SP 콘셉트카를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 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인도 자동차 시장에 공식적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기아차는 7일(현지시간) 인도 수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위치한 '인디아 엑스포 마트'에서 열린 '델리 오토 엑스포'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SP' 콘셉트카를 최초로 공개했다. SP는 인도 현지 전략형 차량이다.
 인도는 인구 13억명을 보유하고 있지만, 자동차 보급률이 1000명당 32대에 불과하다. 자동차 시장으로 보면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는 뜻이다. 지금까지 글로벌 상위 자동차 제조사 중 인도 시장에 진출하지 않은 건 기아자동차가 유일했다. 기아차는 관세장벽 등의 영향으로 인도 시장에 그간 발을 딛지 못했지만, 지난해 인도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 내년 9월 완공하는 연산 30만대 규모 인도 공장의 첫 번째 차종으로 SP를 낙점했다. 내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안드라프라데시주(州) 아난타푸르 지역에서 공장을 건설 중이다.

델리오토엑스포에서 콘셉트가 공개
인도, 자동차 시장 성장 잠재력 커
향후 신차 3대 추가 출시 예정

 기아차는 콘셉트카 SP를 기반으로 한 양산형 모델을 인도 현지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또 SP 양산차를 선보인 이후 3~5년간 신차 3대를 출시할 계획이다. 인도는 도로 사정이 좋지 않아 경차와 소형차 인기가 높다. 이를 감안해 기아차는 SP보다 저렴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프리미엄 콤팩트 세단 등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진다.
 22년 전 인도 시장에 진출한 현대자동차가 경차(상트로)부터 차근차근 라인업을 확대한 반면, 기아차는 프리미엄 차급에서 대중차로 입지를 넓힌다는 전략이다.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총괄사장은 “기아차는 인도 시장에 프리미엄의 가치를 선사하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며 “스팅어를 통해 보여준 프리미엄 차량 개발능력을 SP에 고스란히 담았다”고 언급했다.  
 한편 기아차보다 앞서 인도 시장에 진출한 현대자동차는 인도 자동차시장 규모가 35만대에 불과했던 1998년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 첸나이에 공장을 설립했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연속 50만대 이상 판매한 인도 내수시장 2위 업체로 자리잡았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