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과함께', '명량' 이어 역대 흥행 2위 초읽기

중앙일보 2018.02.07 18:30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판타지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 이하 '신과함께')이 역대 국내 극장가 흥행 2위 초읽기에 들어갔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개봉 49일째인 6일까지 누적 관객 1423만 명을 기록하며 기존 2위 ‘국제시장’(2014)의 관객 수 1426만 명에 바짝 다가섰다. 2014년 1761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흥행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명량’과는 330만명 가량 차이가 난다.  
  정의롭게 죽은 소방관이 49일간 저승에서 겪는 재판 과정을 그린 '신과함께'는 개봉 16일 만인 지난달 4일 ‘명량’의 12일에 이어 역대 두 번째 빠른 속도로 1000만 영화로 등극했다. 최근에는  ‘그것만이 내 세상’ ‘염력’등 신작에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내주고 지난 주말 5위로 내려서며 흥행 기세가 한풀 꺾였다. 그럼에도 전국 500개 스크린에서 평일 하루 2만 명, 주말에는 하루 5만 명 안팎의 관객을 꾸준히 동원하고 있다. ‘신과함께’의 역대 흥행 2위 등극은 빠르면 7일, 늦어도 8일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