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대 남성 숨진 채 발견…“암호화폐 투자 실패 비관한 듯”

중앙일보 2018.02.07 12:32
 암호화폐에 투자했다가 실패한 것으로 추정되는 3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7일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정보기술(IT) 업계에 종사하던 직장인 A(30)씨가 최근 동작구 자택에서 목매 숨져있는 것을 그의 어머니가 발견했다.  
 
A씨의 방 안에는 담배와 소주병 등이 있었지만,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가 1000만원 상당을 암호화폐에 투자했다는 주변 진술을 확보하고 투자 사실을 수사 중이다.
 
A씨의 어머니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은 평소 우울증 등 정신질환 치료를 받은 적이 없고 건강했다”며 “암호화폐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가 원금 손실 등을 이유로 사망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