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MB청와대도 국정원 특활비로 총선 여론조사 의혹

중앙일보 2018.02.07 00:30 종합 12면 지면보기
박근혜 정부에 이어 이명박 정부에서도 청와대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유용해 총선 대비 여론조사를 수차례 실시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2008년 총선 때 억대 유용 정황
MB측 “특활비로 비용 댄 적 없다”

검찰은 6일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박재완(63) 전 기획재정부 장관(현 성균관대 교수)과 당시 정무수석실 비서관이었던 장다사로(61)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에 이 같은 혐의 사실을 적었다. 두 사람은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2008년 총선은 이 전 대통령이 집권한 직후인 4월에 치러졌다. 한나라당 내에선 ‘친이명박계’와 ‘친박근혜계’의 물밑 다툼이 치열했다. 총선을 한달여 앞둔 3월엔 한나라당 공천 심사에서 이른바 ‘친박’ 의원들이 대거 탈락했다. 이들이 탈당해 ‘친박연대’를 결성하기도 했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가 실시한 총선 대비 여론조사가 박근혜 정부 시절 총선을 앞두고 이뤄졌던 ‘진박(진짜 박근혜계) 의원 공천 경쟁력 조사’와 유사한 구조라고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2016년 4·13총선을 앞두고 120차례에 걸친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박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이 여론조사를 직접 지시하거나 묵인·방조했는지 조사 중이다. 검찰은 지난 5일 청와대의 국정원 특활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김백준(78) 전 대통령총무기획관을 구속 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주범’이라고 명시했다. 이 전 대통령이 관여한 특활비 유용 액수는 4억여원으로 적었다.
 
하지만 2008년 총선 대비 여론조사에 사용된 국정원 특활비 규모가 밝혀지면 유용 액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검찰은 여론조사에 유용된 특활비가 억대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국회 업무를 관장하는 정무수석실 특성상 청와대 예산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했을 수 있다. 하지만 국정원 특활비를 여론조사 비용으로 댄 적은 없는 걸로 안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평창올림픽이 폐막한 이후 이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