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콜드브루 1잔만 마셔도 하루 카페인 섭취 초과…테이크아웃 커피 카페인 정보 '깜깜'

중앙일보 2018.02.06 10:54
커피전문점과 편의점에서 파는 테이크아웃 원두커피의 카페인 함량 정보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근 유행하는 ‘콜드브루’ 커피의 경우 한 잔만 마셔도 하루 카페인 섭취 권고 수준을 넘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테이크 아웃 원두커피 33개 제품 '고카페인 음료'
일부 콜드브루 제품은 1잔 마셔도 하루 카페인 초과
카페인 정보 표기는 20곳 가운데 4곳에 불과

한국소비자원이 매장 수 상위 커피전문점 15곳과 편의점 5곳에서 파는 테이크아웃 원두커피 36개 제품(아메리카노ㆍ콜드브루ㆍ디카페인 커피)을 살펴봤더니 아메리카노와 콜드브루(총 33개) 제품 모두가 고카페인 음료였다. 이들 제품의 ml당 카페인 평균 함량은 각각 0.44mg, 0.89mg으로 고카페인 분류 기준치 (ml당 0.15㎎ 이상) 보다 높았다.  
 
이를 커피 한잔 (평균 248ml)로 따지면 아메리카노와 콜드브루의 카페인 함유량은 각각 125mg, 212mg로, 커피음료(1캔(병), 88.4mg)나 에너지음료(1캔, 58.1mg)의 평균 함유량보다 높았다. 특히 최근 유행하는 콜드브루 커피(저온의 물로 장시간 추출한 커피)의 경우 일부 매장에서 카페인 함유량이 최대 404mg으로 나타나, 한 잔만 마셔도 하루 최대섭취권고량(성인 400mg 이하)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에서 카페인 성분만을 제거한 ‘디카페인’ 커피의 경우 조사 대상 3개 제품 가운데 1개 제품에서 카페인(25mg)이 검출됐다.  
 
카페인은 과잉 섭취하면 불면증이나 신경과민, 메스꺼움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카페인 하루 최대섭취량을 성인 400mg 이하, 임산부 300mg 이하, 어린이 체중 1kg당 2.5mg 이하로 권고하고 있다.  
 
커피전문점과 편의점 등 20곳 가운데 카페인 함량 정보를 표기한 곳은 4곳에 불과했다 [한국소비자원]

커피전문점과 편의점 등 20곳 가운데 카페인 함량 정보를 표기한 곳은 4곳에 불과했다 [한국소비자원]

 
테이크아웃 원두커피의 카페인 함량을 매장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소비자에게 공개한 업체는 20곳 가운데 4곳(이디야ㆍ할리스ㆍ투썸플레이스ㆍ스타벅스)에 불과했다. 고카페인 커피가공품은 함유 문구와 총 카페인 함량을 표시하도록 규정돼 있지만 테이크아웃 원두커피의 경우 사업자 자율에 맡기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알권리와 선택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관련 업체에 카페인 함량을 매장 내에 표시할 것을 권고했다. 업체도 이를 수용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디카페인 커피에서 카페인이 검출된 업체는 "제조과정에 문제가 발생해 카페인이 검출됐다" 며 "향후 매장관리를 강화하겠다"고 소명했다.  
 
강나현 기자 kang.na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