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신당 이름은 미래당으로

중앙일보 2018.02.03 00:58 종합 4면 지면보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해 만든 신당의 이름이 ‘미래당’으로 2일 결정됐다.
 

민평당, 현역의원 최대 19명 확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당명 결정 후 “정당 중에서 미래에 대해서 자신 있게 이야기할 수 있는 당은 우리 통합 정당밖에 없다”며 “대한민국 미래를 풀어나가겠다는 각오를 다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거대 양당들은 이념과 지역, 진영 논리에 사로잡혀 서로 반대만을 위한 반대를 하느라 대한민국이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미래 문제도 전혀 풀지 못하고 있다”며 “그 문제를 풀겠다는 의지로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도 “표결로 갈 일이 아닌 것 같아서 미래당으로 하자고 제안했다”며 “마지막엔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전날 회의에서 양당은 바른국민과 미래당으로 최종 후보를 압축했다. 안 대표는 미래당을, 유 대표는 바른국민을 선호했다고 한다. 미래당의 경우 ‘미래’라는 가치가 담겼다는 점이 이유였고, 바른국민의 경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당이라는 걸 쉽게 알릴 수 있다는 점이 고려됐다.
 
이날 양당은 통합추진위원회 회의를 열어 당명을 다시 논의했다. 바른정당 측 일부 참가자들이 바른국민을 당명으로 채택하자며 여론조사 등을 제안하는 등 진통을 겪었다. 미래당이 빵집 이름 같다는 문제 제기도 있었다고 한다. 유 대표가 나서 “바른국민 쪽에서 양보합시다”라고 해 미래당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한다.
 
이날 미래당에는 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주승용 전 원내대표가 합류했다.
 
반면 황주홍 의원은 이날 민주평화당 회의에 참석하는 등 활동을 본격화했다. 민평당은 황 의원의 합류로 현역 의원 15명이 모이게 됐다. 비례대표인 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을 포함하면 18명이다. 아직 거취를 밝히지 않았지만 이용호 의원도 민평당에 합류하겠다는 입장이라 최대 19명의 의원이 민평당과 뜻을 같이하게 된다.
 
정동영 의원은 “오늘로써 민평당은 가부결정권을 가진 정당이 됐다”며 “여권 진영 129명에 민평당 19명이 가세하면 과반수(148명)를 이루게 된다”고 주장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