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가장 안 그럴 것 같은 검찰에서도”…여검사 성추행 비판

중앙일보 2018.01.30 22:41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년도 장·차관 워크숍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년도 장·차관 워크숍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논란이 불거진 여검사 성추행 사건에 대해 성희롱·성추행이 발생하지 않는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장·차관 워크숍 주재 “직장성희롱 문제 확실히하라
…피해자가 두려움없이 문제 제기해야”

 
문 대통령은 30일 현직 여검사 성추행 사건을 덮었다는 의혹과 관련, “아직 사실 여부를 알 수 없지만, 사실이라면 가장 그렇지 않을 것 같은 검찰 내에도 성희롱이 만연하고 2차 피해가 두려워 참고 견딘다는 것”이라며 “실제 대한민국에서 사회 생활하는 여성들이 직장 내 성희롱을 간절하게 하소연하는데, 조금도 나아지지 않는 현실이 다시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장·차관 워크숍 마무리 발언에서 “검찰 내 성희롱, 성추행 사건이 드러났다”며 “이런 성희롱·성추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확실하게 문화를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고 청와대가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풍토가 만들어지는 게 중요하다"며 "이를 혁신과제 중 하나로 추가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다수가 찬성해도 반대하는 소수가 강경하면 어렵다”며 “소수라고 무시하지 않고 사전에 설득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