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외국정상 만나 약속 잡겠다”…평창 올림픽 가나

중앙일보 2018.01.30 22:24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17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 뒤 사무실을 나와 차에 오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17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 뒤 사무실을 나와 차에 오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청와대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평창 겨울올림픽 개막식에 공식 초청하기로 했다. 이 전 대통령 측 일부 인사가 초청 거부 의견을 제시했지만 이 전 대통령이 초청에 응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3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로 한병도 정무수석을 보내 이 전 대통령에게 평창올림픽 초청장을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이에 측근들 사이에서는 이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검찰의 전방위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개막식에 참석하는 것이 적절한지를 놓고 반대 의견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오랜만에 외국 친구들 만나 밥 약속이나 잡고 오겠다”며 참석 쪽으로 기운 뜻을 밝혔다고 TV조선이 30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의 한 측근은 “검찰 소환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외국정상과 약속을 잡겠다는 말은 불구속을 확신한다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의 다른 측근은 “솔직히 마음은 무겁지만 국가적 큰 행사이니 전직 대통령으로서 참석해야 한다는 당위를 모르는 바 아니다”면서도 “최종적으로는 초청장을 받아 보고 참석 여부를 숙고하겠다”고 말해 이 전 대통령의 평창행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한 정무수석이 이 전 대통령에게 초청장을 직접 전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또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 손명순 여사,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도 초청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다만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은 12·12 사태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혈 진압 등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아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없다. 재직 중 탄핵결정을 받아 퇴임한 경우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을 수 없다는 관련 법률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초청장을 받을 수 없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