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여대생 '한파속 신생아 구조' 자작극으로 밝혀져

중앙일보 2018.01.30 20:32
30일 오전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아파트 8층 복도에 버려진 여자 신생아(붉은 원)가 긴급출동한 119구급대원의 품에 안겨 병원을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30일 오전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아파트 8층 복도에 버려진 여자 신생아(붉은 원)가 긴급출동한 119구급대원의 품에 안겨 병원을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광주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유기된 신생아를 보온조치해 생명을 구한 것으로 알려진 여대생이 자작극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구조했다던 신생아는 자신의 아이였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30일 자신이 낳은 아이를 광주 북구 두암동 아파트 복도에 누군가 유기한 것처럼 속여 신고한 혐의(허위신고)로 여대생 A(26)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쯤 아파트 8층 복도에서 탯줄이 달린 여자 신생아가 방치돼 울고 있는 것을 발견한 후 구조했다고 거짓 신고한 혐의를 받는다. 
 
전남의 한 지역에 사는 A씨는 전날 언니집인 광주의 해당 아파트를 찾아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했다. 처제가 임신한 사실도 모른 형부는 A씨의 거짓말을 까맣게 모른 채 직접 경찰에 신고했다. 
 
A씨 가족은 당시 경찰에 “아이를 발견하고 씻고 달래면서 참 불쌍하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며 “아이를 먼저 따뜻하게 한 뒤 신고해야겠다고 생각해 안고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A씨는 신고 후 새벽에 고양이 우는 소리가 들리는 듯해 밖으로 나왔다가 신생아를 발견했으며 출산 핏자국을 닦아주고, 체온이 떨어진 신생아를 한참 동안을 품에 안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의 빠른 조치 덕분에 신생아의 생명을 구한 것으로 여긴 시민들은 A씨를 칭찬했다. 
 
그러나 현장에서 양수와 출산으로 인한 혈흔의 흔적이 없는 것을 수상히 여긴 경찰의 끈질긴 수사로 A씨는 결국 허위신고 사실을 자백했다. 신고 16시간 만에 A씨는 ‘유전자 검사해보겠다’는 경찰의 시료채취 요구에 결국 거짓이었음을 고백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남자친구와 연락이 닿지 않고 혼자 아이를 키울 자신이 없어 남의 아이를 구한 것처럼 허위 신고해 양육을 포기하려 했다”고 자백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