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에 내린 기습 ‘눈’ 밤에 그쳐…빙판길 주의

중앙일보 2018.01.30 19:41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눈이 내린 30일 오후 서울 남대문 앞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눈이 내린 30일 오후 서울 남대문 앞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30일 오후부터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일부 지역에 기습적으로 눈이 내리는 가운데, 밤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서해 상에서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서풍을 따라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서울과 경기도에 눈이 내렸고,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중남부에서 눈이 오는 곳이 있다”고 30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30일 오후 7시 현재 서울에는 3㎝, 인천은 1.6㎝의 눈이 내렸으며, 경기 남양주에는 4㎝의 눈이 쌓이기도 했다. 
 
이번 눈은 밤사이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서울의 31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6도까지 떨어지면서 눈이 쌓인 곳에는 빙판길이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녁 8시를 전후로 서울과 경기도는 눈이 그치겠으나, 강원 영서 지역은 밤까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며 “눈이 내린 지역에서는 내린 눈이 얼어서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보행자와 교통안전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31일은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고, 제주도는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리고 밤부터 비 또는 눈이 오겠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