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정의당 향해 "민주당과 '부녀(父女)정당'"

중앙일보 2018.01.30 19:30
정호성 자유한국당 부대변인. [뉴스1]

정호성 자유한국당 부대변인. [뉴스1]

정호성 자유한국당 수석부대변인이 30일 정의당을 향해 "민주당의 2중대인 줄 알았던 정의당이 (민주당의) 부녀정당, 1촌정당이었다"고 말했다.  
 
정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가 정의당 당원이었다"며 "두 정당이 그토록 애틋한 이유를 이제야 알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물론 대한민국 국민은 정당 선택의 자유가 있다"고 말하면서도 "그러나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게이트가 터지자 국회의원이 접근하기 힘든 군사협정 국가기밀까지 들추며 그토록 열렬히 나섰던 이유가 무엇인지,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밀양 대참사에 대해 민주당보다 더 앞장서서 자유한국당 공격의 선봉에 나서는 이유가 무엇인지 이제야 알 것 같다"고 비판했다.  
 
정 수석부대변인은 "지지율 폭락에 빠진 문재인 정권과 1촌정당인 민주당을 구하기 위해 나섰나 보다"며 정의당을 비판했다. 그는 이어 "효녀정당 정의당을 바라보는 민주당은 무척 흐뭇할 것 같다. 정의당 역시 집권여당의 든든한 빽이 있어 얼마나 든든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그는 "서로를 바라보는 두 정당 사이의 애정이 깊어질수록 국민의 한숨도 깊어진다는 사실을 명심하라"고도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