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2.4 전당대회 취소.... 편법 논란일 듯

중앙일보 2018.01.30 18:51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의결하기 위해 내달 4일로 열기로 했던 전당대회를 열지 않기로 30일 잠정 결론 내렸다. 대신 국민의당은 당헌을 개정해 중앙위원회로 대체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추진위원회 1차 확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추진위원회 1차 확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측이 전당대회 연기로 가닥을 잡은 건 통합반대파인 민주평화당(민평당)의 창당으로 대표 당원 명부 확정 작업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중로 전당대회 준비위원장은 30일 “민평당 발기인으로 참여한 당원 가운데 1000명 이상이 이번 전당대회에서 투표권을 갖는 대표당원의 이름과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명부상으로 동명이인 등이 발생해 전당대회의 대표성과 신뢰성이 위험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김 위원장은 “그런데도 민평당 측은 당원의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사실상 전당대회까지 명부작업을 끝낼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대표는 31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기로 했다. 현재까지 논의되는 방안은 3가지다. 우선 당헌 개정이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전당대회가 아닌 중앙위에서 의결하는 방안이다.  
 
두 번째는 전 당원 투표로 합당을 결정하는 방안이다. 이 역시 당헌 개정이 필요하다. 안 대표는 이미 지난해 12월 전 당원 투표를 전격 실시한 바 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2014년 민주당이 새정치연합과 통합을 의결할 때도 전당대회가 아닌 중앙위 의결로 했다"고 전했다.  
 
아예 전당대회 자체를 13일로 연기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당헌을 개정하지 않아 비판 여론을 최소화할 수 있다. 안 대표 측은 “13일에 양당 통합 전당대회가 예정된 만큼 사실상 원샷 전당대회가 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평당측은 "절차적 정당성을 찾기 힘드니 편법을 동원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민평당 창당준비위원회 장정숙 대변인은 "전당대회마저도 무산시키고 꼼수를 감행한다면 국민과 당원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보수야합을 추진하겠다면 당을 떠나서 바른정당에 개별 입당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