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CIA 국장 “미국 도달할 北 핵무기 몇 달 내 완성”

중앙일보 2018.01.30 18:24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대북 압박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BBC 인터뷰서 "비외교적 옵션 정보 대통령에 전달하는 게 임무"
트럼프는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 오찬서 “북핵 문제 매우 중요"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29일(현지시간) 잇따라 대북 강경발언을 내놓았다. 특히 폼페이오 국장은 북한의 핵미사일 완성이 임박했다며 ‘비외교적 옵션’을 거론하기도 했다. 평창올림픽과 북핵 문제는 별개라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국장은 이날 BBC와의 인터뷰에서 “세계 각국의 정보기관 파트너들과 김정은이 불과 몇 달 뒤에는 핵무기를 미국으로 보낼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될 것이란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임무는 그 위기를 비외교적 수단을 활용해 줄일 수 있는 선택에 대한 정보를 미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BBC와 인터뷰를 가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 CIA 국장. [AP=연합뉴스]

BBC와 인터뷰를 가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 CIA 국장. [AP=연합뉴스]

 
또 “CIA에는 다양한 많은 과제가 있지만 현재 시간을 가장 많이 쓰는 분야를 말한다면 김정은의 위협이다. 그는 미군뿐만 아니라 세계를 지속적으로 위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이 핵미사일 발사를 못하도록 막거나 그를 제거하는 것도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엔 구체적인 방법론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많은 것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면전이 발생할 경우 대규모 파괴와 희생이 뒤따른다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중국에 대해선 “중국이 북핵 문제에 대해 할 수 있는 것들이 여전히 더 있다”며 중국 역할론을 강조했다.

 
폼페이오 국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을 ‘로켓맨’이라고 호칭한 것과 ‘더 큰 핵단추’를 언급한 것과 관련, “그런 공개적인 발표는 북한과 다른 나라 지도자들이 현 상황의 위험성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옹호했다.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UN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대사들과 오찬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 앞서 ’매우 중요한 북한 비핵화, 중동 지역을 불안정케 하는 이란에 대한 대응, 시리아 내전 종식, 대테러리즘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UPI=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UN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대사들과 오찬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 앞서 ’매우 중요한 북한 비핵화, 중동 지역을 불안정케 하는 이란에 대한 대응, 시리아 내전 종식, 대테러리즘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UPI=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비상임 15개 이사국 대사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면서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 미국의 강경한 대북정책을 설명하면서 이해와 협력을 구하는 자리였다. 안보리는 대북제재를 결정하는 곳으로,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북핵 문제와 관련한 국제무대의 최전선이라고 할 수 있다. 트럼프는 오찬 모두연설에서 “매우 중요한 북한의 비핵화를 비롯해 중동에서의 이란의 불안정한 활동, 시리아 내란 종식, 테러 척결 등을 포함한 다양한 안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며 북핵 문제의 심각성을 다시 꺼냈다.    
 
이 자리에는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도 참석했다. 백악관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과 함께 북한과 이란 문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기조는 30일 오후 9시(한국시간 31일 오전 11시)로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이 연두교서를 발표하는 의회 연설에서도 이어질 전망이다.  
 
미 워싱턴 이그재미너는 백악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핵 문제를 언급하면서 국가안보정책에 있어 ‘힘을 통한 평화’를 강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가 북한에 대한 비핵화를 강조할 것이란 얘기다.  
 
하지만 워싱턴 이그재미너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는 이전과 달리 신중하고 정제된 언어가 쓰일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 고위 관계자는 “이번 연두교서는 ‘북한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극단적인 표현을 썼던 지난해 유엔 총회 연설보다는 두 달 뒤인 11월 방한 당시 국회에서 한 연설과 어조가 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 국회연설에서 트럼프는 북한의 인권 탄압을 비판하고 북한 핵활동을 저지하는 목적의 국제적 협력을 촉구하는 등 ‘절제된’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무역 및 이민 불균형 해소와 미국 우선주의를 천명하는 동시에 감세효과를 역설하면서 초당파적 통합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관계자는 “그는 애국심으로 나라를 하나로 통합하는 연설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익재·조진형 기자 ij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