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통령, 장·차관에 “바라봐야 할 대상은 대통령 아닌 국민” 쓴소리

중앙일보 2018.01.30 17:00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제천과 밀양 참사 등 최근의 재난 사고와 관련해 “철저한 안전진단을 위해 점검자를 공개하는 안전진단 실명제를 도입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년도 장.차관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년도 장.차관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주재한 장·차관 워크숍에서 “국민의 삶을 지키는 것을 정부의 최우선 역할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힌 뒤 “안전진단 결과를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월에 있을 국가안전대진단부터 과거의 방식을 답습하지 말고 국민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자세로 철저하게 시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발언 내내 ‘국민’을 강조했다.
 
“모든 정책은 수요자인 국민의 관점에서 추진돼야 한다”, “정부 혁신도 국민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국민이 절실히 원하는 공정하고 깨끗한 사회 만들기에 정부부터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한 데 이어 “진심을 다해 국민과 소통해야 한다”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년도 장.차관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년도 장.차관 워크숍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특히 문 대통령은 “장·차관 여러분이 다 함께 바라봐야 할 대상은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이라며 “여러분은 문재인 정부라는 한 배를 탄 공동운명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어느 부처가 잘한다, 못 한다 이렇게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정부가 잘한다, 못 한다 이렇게 평가를 한다”며 “모두가 한 팀이라는 마음가짐으로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고, 부처 간에 충분히 소통하고 협의하면서 일을 추진하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