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숭실대의 ‘新 숭실통신사’ 일본 주요 대학 방문

중앙일보 2018.01.30 16:42
일본 규슈 소재 나가사키 대학 방문

일본 규슈 소재 나가사키 대학 방문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지난 16일(화)부터 20일(토)까지 교육혁신센터(센터장 김경미 사회복지학부 교수) 교육혁신및융합교육팀 주관으로 조선시대 공식 외교사절단인 ‘조선통신사’를 표방해 ‘新 숭실통신사’로 명명된 숭실대 방문단 총 16명(학생 14명, 교직원 2명)을 일본에 파견했다.  
 
이번 숭실대 방문단은 ▲군함도 ▲나가사키 대학(일본 규슈 소재) ▲와세다 대학(일본 도쿄 소재) ▲리츠메이칸 대학(일본 교토 소재) 등을 방문했다.  
 
일본 규슈 소재 나가사키 대학 방문

일본 규슈 소재 나가사키 대학 방문

특히 1월 17일(수)과 19일(금)에는 와세다 대학 및 리츠메이칸 대학의 학생들과 △북한 정치체제 특성과 북핵문제 △북핵과 북한 핵무기의 억지능력에 대한 재검토와 한-일 협력 방안 △미국과 일본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반도의 평화 등의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新 숭실통신사’ 단장인 숭실대 정치외교학과 이정철 교수는 “이번 일본 방문의 목적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일본의 대학 및 연구기관과 우리 학교 학생들이 진지한 토론을 진행하는 것”이었다며 “특히 한반도 문제에 조예가 깊은 일본의 명문 사학을 방문해 양국 학생 간의 토론을 진행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일본 방문에 참여한 숭실대 정치외교학과 3학년 심춘보 군은 “방문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초반에는 남북 채널이 단절되고 북핵 문제로 한반도의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렀었지만 극적인 화해무드로 진입하는 격변기를 거쳐 진행되어 다양한 관점에서 고민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숭실대는 국내 최초로 전 학부생을 대상으로 통일 교육을 교양필수과목으로 도입했으며, 통일외교 및 개발협력 융합전공을 개설해 약 50여 명의 학생이 전공을 이수하고 있다.  
일본 교토 소재 리츠메이칸 대학 방문

일본 교토 소재 리츠메이칸 대학 방문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